전국 총 인구를 공식 카운트하는 센서스 조사의 마감일이 불과 닷새 앞으로 다가왔다. 당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시한이 10월 말까지로 연기됐었으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변덕으로 9월30일로 앞당겨져 이제 내주 수요일이 지나면 센서스에 참여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게 된다. 연방 센서스국은 미국 전체 및 지역, 인종..

  1992년 미국 대선은 누가 봐도 현직인 조지 H. W. 부시의 재선이 확실시되는 분위기였다. 걸프전 당시 부시의 업무수행 지지율은 93%로 하늘을 찌르고 있었다. 게다가 현직 프리미엄을 감안할 때 거품이 조금 가라앉는다 해도 그의 재선은 의심할 바 없었다. 하지만 부시는 애송이로 여겼던 클린턴에 지면서 재선에 실패했..

바야흐로 콘텐츠 시대다. 하루에만 전 세계 사람들의 10억 시간이 유튜브에서 소비된다. 돈이 바로 여기로 몰린다. 이제 수퍼 리치는 여기, 다름 아닌 콘텐츠 산업에서 나온다. 이제는 콘텐츠를 빼고 시장을 말할 수 없다. 이런 세계적 추세 때문인가. 한류의 나라 대한민국에서 시대의 화두인 양 강조되고 또 강조되는 것은 ..

팬데믹 시대에 조용히 일고 있는 붐이 하나 있다. 바로 낚시다. 캘리포니아 주 수렵국이 올들어 지난 7월까지 발행한 낚시 라이센스가 100만장을 넘었다. 지난해 1년간 발행했던 숫자 보다 더 많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일년에 이틀 라이센스 없이 낚시를 할 수 있다. 독립기념일과 노동절인데, 이번 노동절 연휴에는 이틀 앞당..

  최근 골프를 즐기는 한인들 사이에서 골프장 예약하기가 예전처럼 수월하지 않다는 푸념들이 나오고 있다. 프라이빗 골프장과 퍼블릭 골프장 할 것 없이 똑같다. 골프장 출입 규제가 풀린 이후 수많은 골퍼들이 몰려나오면서 생긴 현상이다. 팬데믹 이전에는 어느 때건 그냥 나가서 칠 수 있었던 골프장들조차 사전 예약을 ..

조류독감 때는 조류가 살처분 당한다. 조류독감이 덮칠 때마다 셀 수 없이 많은 닭과 오리가 즉어 나갔다. 돼지 열병이 덮치면 돼지가 그 대상이다. 구제역이 퍼지면 무더기의 소, 돼지, 염소가 생매장된다. 사람이 전염병에 감염되면 한 사람이라도 살리기 위해 애를 쓰지만 동물은 가차없다. 살처분은 그 때마다 논란의 대..

  미국 의료시스템의 고질적 병폐 중 하나로 지적돼 온 것은 병원 및 클리닉의 ‘과잉 진료’와 환자들의 ‘과잉 의사방문’이다. 의료시스템이 수익을 위해 환자를 양산해내고 과다하게 치료와 투약을 함으로써 환자의 건강을 오히려 해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의학계에서는 이 현상의 병폐와 부작용을 경고하는 ..

대통령의 무능으로 20만에 가까운 사람들이 숨졌다. 경제는 거의 붕괴 상황을 맞았다. 코로나 바이러스 펜데믹 사태를 맞은 미국의 현 주소다. 대통령 책임제에서 모든 실정의 책임은 대통령에게 돌아간다. 그런데 상황이 이러니 2020년 대통령 선거는 현직에 도전하는 후보가 이긴다는 것이 상식이다. 그뿐이 아니다. 미국의..

신문은 누구도 이용할 수 없다 신문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미주한국일보 현관에 높이 걸려있는 창간 발행인 백상 장기영 선생의 이 어록은 지난 반세기가 넘도록 한국일보의 춘추필법 정신을 지켜준 이정표였다. ‘신문은 누구도 이용할 수 없다’고 한 것은 외부로부터 신문의 독립과 자율을 선언함이요, ‘누구나 이용할 ..

2018 무술년 새해의 첫 아침이 밝았다. 미증유의 정치적 혼란과 격변의 시기를 거쳐 또 다시 새로운 한해의 출발점에 섰다. 되돌아보면 2017년은 ‘다사다난’이라는 표현만으론 부족할 정도로 정말 많은 사건들이 일어나고 변화의 물결이 요동친 격랑의 한해였다. 한국에서는 촛불정국과 사상 첫 대통령 탄핵 사태를 거쳐 새 ..

맹자는 인간의 마음에는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그냥 보아 넘길 수 없는 마음, 불의를 보고 그냥 지나치지 않는 마음, 사람에게 양보할 줄 아는 마음, 그리고 선과 악을 구별할 줄 아는 마음, 즉 측은(側隱), 수오(羞惡), 사양(辭讓), 시비(是非)지심이 있다 하여 성선설을 주장했다. 반면, 순자는 인간의 마음속에는 자신이..

"몇몇 사람들은 역경 앞에 무너지지만 어떤 사람들은 그 역경으로 만들어진다. 그가 포기하지 않고 끝내 일어서리라는 희망과 함께하는 이상 말이다." 기나긴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진실은 반드시 이긴다”는 뚜렷한 역사관으로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에 대한 소신을 포기하지 않았던 전 남아공 대통령 넬슨 만델라가 95세를 ..

메가마트가 유효기간이 지난 식품들을 매장에 비치해두고 이를 소비자들에게 판매했을 뿐만 아니라, 영유아들이 먹는 식품에까지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버젓이 판매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들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즉각적인 대응조치와 앞으로의 대책 발표는 커녕 본보에 의해 일어난 시련인 것처럼 사건을 호도하고..

  새해가 들어서고 달력 한장이 제 시간을 소진하고 소리없이 넘겨지려 한다. 며칠 전에 Happy New Year 하며 인사를 나눈 것 같은데 생의 Mile Gauge에 가속이 붙어서일까 한 달이 덧 없이 지나버린 것같다. 해가 바뀌면 새로움으로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이 붉은 해처럼 불쑥 솟아오르기도 했지만 새해를 맞고 어느새 달력 ..

남궁전 목사 베다니감리교회 담임 우리에게 조국이 있음을 새삼스레 깨닫게 한 용사들이여! 그대들은 분단된 조국을 지켰고 그로 인한 아픔의 십자가를 지셨네 우리가 잠잘 때도 그대들은 검푸른 서해 바다를 지켰네 외부적 공격으로 순식간에 피할 경황도 없이 당신들은 잠수함으로 변형된 선미에서 계속 불침번을 서다가 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