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화: Till Lauer/뉴욕타임스>

미국인들은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크레딧 카드 부채와 함께 할러데이 샤핑시즌으로 들어서고 있다. 팬데믹 초기에 줄어들었던 크레딧 카드 부채는 금년 3분기에 지난해 같은 분기에 비해 15%가 늘었다고 연준 뉴욕은행이 밝혔다. 이것은 지난 20년 사이에 1년 간 증가 폭으로는 최대였다. 그리고 부채액은 팬데믹 이전 수준에 근접했다. 신규 구매와 밸런스 이전 등을 포함한 총 카드 부채액은 9,300억 달러에 달하고 있다.   지난해 비해 카드 부채 급속히 늘어나  ‘적정 규모’지출 계획 세우는 것 도움 개별적 선물 아닌‘가족 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 제공>

콩 많이 먹는 남성, 10년 내 관상동맥질환 44% 감소 과일·어패류도 각각 33%, 40% 낮은 것으로 조사돼 항산화·생리활성물질 풍부… 협심증·심근경색 위험 낮춰   콩을 많이 섭취하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10년 이내 관상동맥 질환에 걸릴 위험이 44%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한 과일과 어패류를 많이 먹는 성인 남성도 적게 먹는 남성보다 10년 내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이 각각 33%, 40%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관상동맥 질환 예방을 위해 항산화 영양소와 생리 활성 물질이 풍부한 콩

중년 된 ‘X세대’…새로운 소비의 주체가 되다

인구과 경제…신중년발 미래기회 ‘유행선도의 미들엣지’ 강력해진 인구그룹을 챙기는 건 자연스럽다. 돋보이는 집단은 중년이다. 머릿수는 늘었고 구매력은 세졌다. 반면 젊음ㆍ유행을 내세워 반복구매ㆍ충성고객으로 여겨지던 청년은 고민지점에 섰다. 저성장ㆍ가치관의 상황변화 탓이다. 관성적인 러브콜을 보내기엔 청년세대의 소비변심이 구체적이다. 이로써 방치는 아깝고 공략은 덧없는 딜레마에 빠진다. 이때 중년인구는 시장주목형 대안그룹으로 제격이다. 알짜고객의 무게중심도 중년화로 쏠린다. 연령대별 인구비중만 봐도 중년파워는 확인된다. 중년(40

할인 및 캐시백 혜택이 크다는 이유로 무분별한 스토어 크레딧카드 개설은 오히려 크레딧 점수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 신중한 카드 발급이 요구된다.

“스토어 크레딧카드 개설하고 지금 구매하는 물품 가격의 15% 즉시 할인 혜택받으실래요?” 물건을 구입하러 소매업체를 갔을 때 상당수는 이런 혜택의 유혹을 받은 적이 있을 것이다.‘크레딧카드닷컴’(CreditCards.com)에 따르면 미국인 성인 10명 중 6명 이상인 62%가 스토어 크레딧카드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 중 3분의 2는 적어도 한 번은 스토어 카드를 충동적으로 개설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금 바로 10% 많게는 20%까지의 추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은‘한번 만들어볼까?’라는 생각이 들게 만

<삽화: Zeloot/뉴욕타임스>

■ 특이한 코로나 증상 5가지와 대처 방법 눈 통증, 발진, 얼굴·입술의 붉은 반점도 바이러스가 직접적 원인? 신체 반응? 불분명   오랜 기간 팬데믹을 지나오면서 사람들은 코로나19 감염의 분명한 증상들에 대해 알게 되었다. 인후통, 악성기침, 울혈, 열 및 전신 피로가 그것이다. 그러나 소수의 사람들에게는 흔치 않은 증상이 나타난다. 마치 동화 속 이야기처럼 들리는 증상들이다. 털 혀(hairy tongues), 보라색 발가락, 움푹 패인 얼굴 같은 것들이다.     NYU 랭곤 헬스의 전염병 전문

<삽화: Derek Abella/뉴욕타임스>

나는 움직이는 모든 것들을 주시하는 웹캠에 항상 사로잡혀왔다. 몇 년 전 내가 샌프란시스코의 소박한 동네에 살 때 내 카메라는 아마추어 불꽃놀이에서부터 거리의 싸움에 이르기까지 모든 도시범죄의 흔적들을 담아냈다. 내가 교외로 이사한 후 카메라는 내 장미덤불을 먹어대는 사슴 같은 지역의 동물들을 담아내는 자연의 기록자가 됐다.   샌프란시스코 조례로 논쟁 더욱 뜨거워져 경찰에 개인 카메라 라이브 영상 접근허용 지지자들“범죄억지 효과 크고 수사에 도움”  “장기적으로 사생활 크게 침해 우려”반대도   최근에 들어서야

<삽화: Till Lauer/뉴욕타임스>

지난해 몇 개주에서 올해는 20개 달해 대부분 리베이트나 택스 크레딧 형태   팬데믹이 기승을 부리던 시기에 미국인들은 연방정부의 경기부양 체크를 받았다. 올해는 많은 주들이 잉여 예산의 일부를 높은 인플레이션에 시달리는 주민들을 돕는데 사용하고 있다. 많게는 20개 주가 한 번의 리베이트나 택스 크레딧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몇 개 주에 불과했던 데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이라고 세금정책센터의 선임 정책연구원인 리처드 옥시어는 말했다. 일부 주들은 이미 지원금을 지급했다. 그러나 다른 주들은 내년도에까지 걸쳐 내보낼 예정이다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블랙프라이데이에서부터 크리스마스 연휴까지 이어지는 연말 할러데이 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고 처음 맞는 연말 샤핑 시즌에는 철저한 준비를 통한 알뜰한 샤핑이 필요하다. [로이터]

유통업계 재고 부담에 ‘블프’ 전부터 조기 세일 샤핑 목록 사전준비하고 세일 정보 찾아 샤핑을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블랙프라이데이에서부터 크리스마스 연휴까지 이어지는 연말 할러데이 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고 처음 맞는 연말 샤핑 시즌에는 철저한 준비를 통한 알뜰한 샤핑이 필요하다. [로이터] ‘블랙프라이데이’부터‘사이버 먼데이’ 그리고‘박싱데이’까지… 바야흐로 연말 할러데이 샤핑 시즌이다. 벌써부터 북적거리는 연말 샤핑 분위기가 한껏 무르익을 시기를 맞아 알뜰 샤핑객들에게는 빼놓을

당 알코올은 인공감미료를 대체하는 단맛 첨가제다.  <Eric Helgas for The New York Times>

점점 더 많은 다이어트 및 무가당 식품에 당 알코올(sugar alcohol)이라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 것을 보게 된다. 당 알코올 또는 설탕 알코올은 과연 무엇인지, 설탕보다 더 나은 것인지, 전문가들의 설명을 들어본다.   칼로리·탄수화물 추가 없이도 음식 달게 만들어 장에서 불완전 분해돼… 팽만감·복통 유발 가능 전문가들“건강에 해롭진 않지만 남용은 안 돼”   식품 포장을 자주 읽어보는 사람이라면 일부 영양정보 라벨의 ‘총 탄수화물’(total carbohydrate) 섹션 아래에 ‘설탕 알코올’이라는 행

<삽화: Lily Padula/뉴욕타임스>

“이것은 결과가 달라지는 결정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정보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카이저 가족재단의 정책 분석가인 퍼글스텐 비니엑은 말했다. 비니엑은“메디케어 어드밴티지와 오리지널 등 두 그룹 가입자의 대다수가 자신들의 케어 플랜에 대해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연구에서 나타났다”고 밝혔다.   어드밴티지, 재정부담 적고 베니핏 많지만 병원과 요양시설 수준 떨어질 가능성 커 추후 오리지널로 변경시 어려움 따를 수도 “충분한 정보 갖고 개인사정 맞게 선택해야”   연례 메디케어 등록기간이 다시 찾아왔다. 지

누구나 노후에 대비하기 위해 은퇴를 계획하고 준비하기 마련이다. 은퇴 후 살고 싶은 곳, 예상 생활비 그리고 은퇴 후 생활방식을 고려해 계획하게 된다. 직장인이나 개인의 경우에는 회사를 통해 대표적인 미국의 직장연금인 401(k) 계좌에 불입하거나 또는 개인적으로 IRA 계좌를 통해 은퇴연금을 준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자영업자의 경우 대부분이 은퇴를 위한 저축의 부담을 전적으로 혼자 감당하기 때문에 훨씬 더 어려울 수 있다. 그 이유는 401(k)와 같은 은퇴플랜을 제공할 고용주가 없기 때문이다. 미국의 시사 주간지‘

<삽화: Jungyeon Roh/뉴욕타임스>

블랙 프라이데이 세일 시즌이 다가오면 소비자들이 구매 무드에 빠진다는 것을 잘 아는 여행업계는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하지만 여행이 맹렬하게 되돌아오고 있기 때문에-예를 들어 에어비앤비는 기업 사상 최고의 분기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올 블랙 프라이데이 세일은 그리 인상적이지 않다.“여행 업체들로서는 많은 할인을 제공할만한 인센티브가 없다. 모든 사람들이 여행을 하기 원하기 때문이다”라고 세일을 소개하는 DealNews.com의 소비자 분석가인 줄리 램홀드는 말했다.   업계, 11월 마지막 두 주 적극 판촉 나서 여행

술을 줄이거나 끊는 것이 암 예방의 첫걸음

하루 맥주 2캔·소주 3잔 이상 고위험 분류 구강·식도·인후두·간·직장·유방암 위험 증가 비음주자가 고위험군 되면 발병 위험 34% ↑   술을 멀리하는 것이 암 예방의 첫 걸음이라는 사실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유정은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교수, 한경도 숭실대 통계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2009~2011년 국가건강검진을 받았던 40세 이상 성인 남녀 451만3,746명의 건강검진 이력을 토대로 연구한 결과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의 하루 음주량에 따라 비음주군, 저위험음주

내년 건강보험료 상승 예상되지만 큰 폭은 아닐 듯

직장 제공 건강보험료가 내년에 오를지도 모른다. 고용주가 직원들의 정서를 고려해 인상분을 전부 직원들에게 전가하지는 않을 수도 있지만 말이다. 절반 이상의 미국인들은 직장이 제공하는 건강보험에 의존하고 있다. 그리고 많은 플랜들은 현재 등록기간 중이다. 근로자들은 내년도 커버리지를 위해 등록을 하거나 옵션을 바꿀 수 있다.(직장 보험을 갖지 못한 사람들을 위한 정부 건강보험 등록도 진행 중이다.)   지속되는 인플레와 의사 방문 환자 증가로 기업부담 의료비용 6% 오를 것으로 전망 대다수 고용주“직원들에 부담 전가 않겠다

재정 목표와 계획을 세운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는 미래 삶의 설계에서 상당한 격차가 나타나기 마련이다. 구체적인 재정 목표로 자신의 씀씀이를 관리하는 것은 은퇴 후 삶의 질을 결정할 수 있다.

현재 자신의 재정 상황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미래 재정 목표치를 세우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미래의 재정 계획과 목표를 설정하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는 재정적 격차가 커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재정 목표가 있으면 재정적인 절약과 재정에 대한 자신감까지 갖게 돼 삶의 모습이 달라질 수 있다. 흔히‘재정관리’,‘재정계획’이라고 하면 현금이나 부동산 등 자산을 어느 정도 보유하고 있는 특정 계층에 속한 사람들의 전유물 쯤으로 여겨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수탁 책임’서약을 고려, 금융 자격증 소유 여부도 확인 재

프리바이오틱(prebiotic) 보충제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

건강식품점이나 약국 매대에서 프리바이오틱(prebiotic)라는 보충제를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분말, 젤리, 알약, 음료의 형태로 나와 있는 이 보충제는 소화를 개선하고 면역 체계를 강화하며 혈당을 낮추는 등의 역할을 한다고 쓰여있다. 시장조사 기관 그랜뷰 리서치(Grand View Research)에 따르면 프리바이오틱스 시장은 2022년부터 2030년까지 매년 약 15%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유는 변비, 과민성 대장증후군, 위산 역류 및 염증과 같은 장 질환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중 하나인 루사일 스타디움. 카타르 수도 도하를 중심으로 인근 5개 도시 8개 경기장에서 대회가 진행된다. 경기장 건설에 180만 명의 인부가 투입됐다.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 제공>

■ 최초 겨울 월드컵, 소외되고 산화된 약자들 성폭행당한 월드컵조직위 여성, 되레 혼외정사로 기소되고  오일머니로 지은 경기장엔 이주 노동자 6,000명 피가 스며 선수·관람객 돼지고기 못먹고 지정된 장소 외 음주 금지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중 하나인 루사일 스타디움. 카타르 수도 도하를 중심으로 인근 5개 도시 8개 경기장에서 대회가 진행된다. 경기장 건설에 180만 명의 인부가 투입됐다. ■히잡 쓰지 않은 뒤 '의문사' 여성 추모한 이란 축구 영웅 이란의 축구 영웅 알리 카리미는 최근 히잡을 쓰지 않

젊은이라도 매일 술 한 잔 이상 마시면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20~30대라도 매일 술 한 잔 이상 마시면  비음주자보다 뇌졸중 위험성 20% 높아져 음주·흡연이 청년기 뇌졸중 주 원인 꼽혀   20~30대 젊은이가 술을 매일 한 잔 이상 마시면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20% 정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내에서는 45세 미만 뇌졸중 환자가 점점 더 늘고 있다. 최의근ㆍ이소령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와 한경도 숭실대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교수 연구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20~39세 젊은 성인 153만6,668명을 대상으로 6년간 연구를 진행한 결과다. 연구

캘리포니아의 신축 주택. <Philip Cheung for The New York Times>

밀라 애덤스는 가족과 더 가까이 있고 싶어서 지난 5월 남편, 그리고 갓난아기와 함께 유타로 이사했다. 하지만 반년도 되지 않아 남편 시댁과 함께 살게 될 것이라곤 생각지도 못했다. 자신들의 집을 찾기 위한 이 부부의 노력은 빠르게 오르는 모기지 금리와 벌이는 레이스 같았다. 금리가 오를 때마다, 5.6%를 넘어 최근 7%가 되기까지, 이들이 감당할 수 있는 집의 크기는 줄어들었다.   국채·모기지 채권 이자 차이인‘스프레드’ 금리 인상 따라 두 배 이상으로 벌어져 이에 따라 늘어난 비용 소비자들에게 전가  “현 모기지

차량 수리가 필요할 경우 여러 곳에서 자동차 수리 견적을 받아 비교한 후 정비소를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만약 차량을 몰고 가다가 사고를 당한다면 먼저 다친 곳은 없는지 확인한 후 괜찮다면 차를 수리하고 계속 탈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다. 전미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차량 사고에서 오일체인지에 이르기 까지 평균 12.2년동안 한 차량을 주행한다고 가정했을 때 차량 유지 및 보수 비용은 9,000달러에 달하며 일반적으로 피할 수 없는 비용이라고 설명했다.   고장 시 수리는 신속하게, 견적은 최소 3~4곳에서 단골 정비소 만들고, 한 곳에서 오랫동안 운영된 업체 선택   치솟는 물가와 인플레이션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