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폐암 환자가 늘면서 20% 정도가 80세 이상이다(2017년, 국가암등록통계). 고령에 폐암으로 진단되면 어차피 치료를 받아도 효과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걱정 때문에 치료 자체를 포기하는 환자가 많다. 하지만 고령이어도 조기에 발견해 수술하면 치료 받지 않는 것보다 생존율이 5배 정도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창민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팀이 2014~2016년 3년간 1, 2기 비소(非小)세포폐암으로 진단 받은 80세 이상 환자 780명의 치료 결과를 분석했다.

수술을 받은 환자 가운데 72% 정도가 3년 뒤에도 생존했지만, 특별한 치료를 받지 않고 지지 요법을 받은 환자는 14%만 생존했다.

또한 기저 질환이 있거나 심폐 기능이 떨어져 수술이 어렵다 보니 방사선 치료를 받은 1, 2기 환자의 3년 생존율도 42%로, 지지 요법을 받은 환자보다 생존율이 3배 높았다.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폐암 환자의 80~85%를 차지하는데, 병리학적 기준에 따라 소세포폐암과 비소세포폐암으로 분류된다.

이번 연구에서 80세 이상 고령 폐암 환자 가운데 수술로 암을 절제할 수 있는 1, 2기 환자는 각각 163명(21%), 66명(9%)이었다. 수술이 힘든 4기 환자가 418명(54%)으로 절반이 넘었다. 조기에 발견된 80세 이상 고령 폐암 환자 229명 가운데 수술을 받은 경우는 71명(31.3%)이었다. 그러나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도 67명(30%)에 달했다.

이들의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수술을 받은 고령 폐암 환자는 3년 후 72%가 생존했다. 그러나 특별한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는 14%만 살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저 질환이 있거나 심폐 기능이 떨어져 수술이 어렵다고 판단돼 수술 대신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의 3년 생존율은 42%로 집계됐다. 즉, 조기에 폐암으로 진단된 고령 환자의 경우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 등 적절한 치료만 받으면 생존율을 3∼5배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이다.

최창민 교수는 “고령에 폐암으로 진단되더라도 전신 건강 상태만 괜찮다면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며 “기침, 호흡곤란, 가래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