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노화로 신경압박 심해지면 다리·엉덩이 통증 유발
무릎아파 외출 꺼리면 관절염 악화… 약물·근육운동 병행을

 

노화가 진행되면 아픈 곳이 늘어나기 마련이다. 하지만 늙으면 아픈 게 당연하다고 여기거나 자식들이 걱정할까봐 아파도 내색하지 않는 부모가 많다. 자녀들이 달라진 부모의 행동·습관을 통해 유추해볼 수 있는 관절·척추질환을 알아본다.

◇무릎 관절염, 아프다고 안 움직이면 더 악화

동네 마실을 즐기던 부모님이 어느 순간 가까운 곳조차 다니기 힘들어 외출을 꺼린다면 무릎 통증으로 걷는 것이 어려워진 것 아닌지 확인해봐야 한다. 나이가 들면 무릎뼈를 보호해주는 연골기질에 퇴행성 변화가 진행돼 탄력이 떨어지고 점차 얇아진다. 연골이 닳아 없어지면 뼈끼리 부딪쳐 통증을 느끼게 된다.

초기에는 간간이 통증을 느끼고 계단 오르내리기를 힘들어한다. 연골 손상이 진행될수록 통증은 오래 지속되며 평지를 걷는데도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무릎이 아파 외출을 자제하다 보면 점점 일상생활이 불편해지고 우울감까지 느낄 수 있다. 따라서 관절염이 의심되면 병원을 방문해 검사·치료를 받아야 한다. 

서동현 부평힘찬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관절염의 진행을 늦추려면 약물·주사치료를 통해 통증을 조절하고 꾸준한 운동으로 무릎 주변 근육을 강화해주는 게 중요하다”며 “무릎이 아프다고 움직이지 않으면 관절염이 악화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척추관협착증, 비대해진 인대·관절이 신경 압박

함께 걸으면서 부모님의 행동을 유심히 관찰해볼 필요가 있다. 천천히 걷는데도 자꾸 걸음이 뒤처지고 걷는 중간중간 앉아서 쉬려고 한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 질환은 척추 노화가 진행되면서 척추 주변 인대와 관절이 비대해져 척추관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한다. 가만히 있을 때는 괜찮다가 걸을 때 다리와 엉덩이가 심하게 저리고 당기는 통증을 느낀다. 또 오래 걸을수록 통증이 심해져 걷다 쉬기를 반복한다. 허리를 굽히면 일시적으로 척추관이 넓어져 통증이 감소하기 때문에 허리를 자주 굽힌다. 육안으로 봤을 때 허리가 점점 굽어져 갈 경우에도 이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양반다리가 불편하고 통증을 느끼면 고관절염일 수도

부모님이 평소 좋아하던 식당에 갑자기 방문하기를 꺼린다면 신발을 벗고 들어가 양반다리(책상다리)로 앉아야 하는 식당인지 확인해보자. 고관절(엉덩관절) 통증으로 양반다리 자세가 힘들어진 것일 수 있다. 고관절의 퇴행성 변화가 지속되면 관절을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점점 제한돼 양반다리처럼 허벅지를 바깥으로 벌릴 때 통증을 심하게 느낀다.

골반뼈와 대퇴골(넓적다리뼈)을 이어주는 고관절은 무릎관절만큼 체중부하를 많이 받아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기 쉬우므로 고령자일수록 고관절관절염 등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고관절 전체를 인공관절로 바꾸는 수술(전치환술)을 받은 60세 이상 환자는 지난해 4,813명으로 2015년(3,682명)보다 31% 증가했다.

서 병원장은 “초기 관절·척추질환은 약물·물리·주사치료 등 보존적 치료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으며 질환이 심해지면 환자의 상태·증상에 따라 비수술·수술치료 등 다양한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다”며 “가능한 증상 초기에 빨리 치료하고 평소 스트레칭과 근력운동으로 유연성·근력을 강화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임웅재 기자>

 

정상적 척추관, 좁아진 척추관(척추관협착증), 척수신경, 척추 몸통, 척추관
정상적 척추관, 좁아진 척추관(척추관협착증), 척수신경, 척추 몸통, 척추관
60세 이상 인공 고관절 수술(전치환술) 추이, (단위:명), 2015년 3,682명, 2019년 4,838명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60세 이상 인공 고관절 수술(전치환술) 추이, (단위:명), 2015년 3,682명, 2019년 4,838명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