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마비를 일으켰다가 살아남은 환자도, 허리둘레에 지방이 많이 쌓여 있으면 심장마비가 재발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전의 연구에서도 복부 비만은 심장마비를 일으키는 주요 위험 요인으로 보고됐다. 하지만 심장마비나 뇌졸중의 재발과 복부 비만의 연관성에 대해선 지금까지 알려진 게 없다.

이 연구를 수행한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연구팀은 관련 논문을 유럽 심장학회 회보인 ‘유럽 예방 심장학 저널에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공개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연구팀은 처음 심장마비를 일으킨 환자 2만2,000여 명을 ’스웨덴 하트‘ 프로그램에서 선별해 평균 3.8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허리둘레를 기준으로 삼아, 복부 비만이 심혈관 질환의 재발과 어떻게 연관돼 있는지 조사했고, 특히 동맥 폐색으로 생기는 심장마비와 뇌졸중을 치명적인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로 구분해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의 78%와 여성의 90%가 복부 비만이었다. 복부 비만으로 판정하는 허리둘레 기준은 남성 94㎝, 여성 80㎝ 이상이었다.

특히 복부 비만의 심화는 심장마비와 뇌졸중, 2차 예방 치료 등과 연관성을 보였다.

전반적인 비만보다 허리둘레가 심장마비와 뇌졸중의 더 중요한 예측 지표라는 게 연구팀의 결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