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분위기를 간단히 바꿀 수 있는 방법 중 페인트 작업이 있다. DIY 작업으로도 얼마든지 가능하고 전문 업체를 통해도 비용이 그다지 높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색상을 잘못 선택하면 오히려 실내 분위를 망치기 쉽다. 

 

그 해 유행하는 색상 트레만 참고해도 분위기를 망치는 실수를 줄일 수 있다. 주택 리모델링 정보 업체 ‘픽사’(Fixr)가 실내 디자인 전문가들에게 올해 페인트 색상 트렌드를 물어봤다.

◇ 회색 계통 사라진다

회색 계열 색상은 실내 디자인 업계에서 그동안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색상이다. 그러나 올해부터 그 인기를 점점 잃을 전망이다. 실내 디자이너 중 회색 계열 색상이 올해도 트렌드를 유지할 것이란 답변은 약 20%에 불과했다. 회색 색상이 아예 사라질 것이란 답변도 많았다. 

◇ 차가운 중성 톤이 뜬다

차가운 느낌의 흙색 계열의 색상이 올해 트렌드로 뜰 전망이다. 실내 디자이너 중 약 57%가 차가운 중성 톤을 올해 가장 유행할 페인트 색상으로 꼽았다.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디자이너가 꼽은 색상은 보석 색상 톤이다.

◇ 건물 외벽에는 회색과 흰색 

회색이 실내에서만 사라질 뿐 완전히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건물 외벽 페인트로는 회색과 흰색이 큰 인기를 끌 전망이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디자이너 중 약 52%가 집을 팔 계획이라면 건물 외벽을 회색 계열 색상으로 칠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 유행할 건물 외벽 색상으로 흰색을 꼽은 디자이너도 약 52%였다. 회색과 흰색은 중성 톤의 색상으로 여러 계층의 바이어들에게 호감을 줄 수 있는 색상이다.

◇ 좁은 공간에는 ‘담청색’이 정답

올해 실내 디자인 색상의 화두는 블루다. 블루 계열의 색상이 실내 디자인은 물론 가구 등 주택 디자인 업계에서 전폭적인 지지를 받을 전망이다. 블루 계열 중에서도 실내 좁은 공간에는 ‘담청색’(Pale Blue) 색상이 좋다 약 37%에 달하는 디자이너들이 추천했다. 

디자이너 중 약 22%는 실내 좁은 공간에 회색이나 녹색도 괜찮다고 조언했다. 실내 페인트 색상을 고를 때 공간의 크기에 따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이 밖에도 실내 채광 정도와 디자인 형태 등을 고려해 페인트 색상을 선정한다.

<준 최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