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학적 특성이 가장 중요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 달리

지역간 수명차 결정하는 건

무엇을 얼마나 먹느냐와

흡연 등 생활습관에 달려



미국에서 가장 장수할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

미국인의 질병, 장애, 조기사망의 부담에 대한 각 주 별 연구(1990년부터 2016년까지 비교한 연구)에 의하면 주민들의 수명이 가장 긴 곳은 하와이로 평균 수명이 81.3세였다. 

하지만 ‘건강하게 오래 사는’ 평균 연한으로 따진다면 미네소타가 미 전국에서 가장 길어서 건강한 평균 수명이 70.3세였다.



미네소타 사람들은 “영하로 내려가는 추운 기간이 길어서 그런가보다”고 농담하지만 새 연구의 주 저자인 크리스토퍼 J.l. 머레이 박사는 추운 곳에서 사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다고 말한다. 실제로 미네소타가 그처럼 춥지 않다면 주민들이 더 건강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어느 지역에서 주민들이 얼마나 오래, 얼마나 건강하게 사는가 하는 것은 그들의 생물학적 특성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좋은 교육, 재정적 안정, 양질의 의료, 환경의 안전성 등이 중요한 요인들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이 초대형 연구가 보여주는 것처럼 사람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가에 달려있다. 흡연 여부, 무엇을 얼마나 먹는가, 알코올 남용 여부 등이 그것으로, 이것들은 높은 혈당 및 고혈압과 함께 식단에 의해 영향을 받는, 나쁜 건강을 결정하는 주된 요소들이다.

워싱턴 대학의 역학 교수이자 보건 경제학자인 머레이 박사는 “지역 간 평균 수명이 다른 것의 약 4분의 3은 이러한 큰 위험 요소로 설명될 수 있다”고 말하고 “유전자나 신체적 환경보다는 무엇을 먹는가를 비롯한 사회 문화적 환경이 훨씬 더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안타깝게도 이 연구는 규칙적인 운동의 장수와 건강한 장수에 대한 기여도를 측정하지 못했다. 머레이 박사는 그러나 운동이 가장 중요한 요소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흡연 억제에 관해서는 지난 반세기 동안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 하지만 아직도 3,500만명의 성인이 담배를 피우고 있으며, 매년 담배와 관련된 원인으로 인해 50만명 이상이 사망하고 있다. 폐암은 85%가 예방할 수 있는 질병인데도 여전히 암 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남아있다.

머레이 박사는 이 연구가 조사한 25년 동안 캘리포니아 주의 흡연율은 60.5%나 떨어졌는데 이것은 미 전국의 평균 40.8%보다 훨씬 높고, 웨스트버지니아 주의 11.2%보다는 훨씬 큰 수치라고 평가했다.

또한 미 전국 어디에서나 사람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더 건강한 음식과 음료를 사먹을 수 있도록 식품업계의 보다 헌신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신선한 과일과 야채와 같은 건강에 좋은 음식을 저렴한 가격에 구하기는 아직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 연구에 의하면 9개 주의 주민들은 1990년에 비해 2016년에 과일을 더 적게 먹었으며, 다른 6개 주에서는 과일 소비가 거의 증가하지 않았다. 

닥터 머레이는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에 세금을 부과하고, 건강한 음식에는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건강한 식단에 대해 정말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말하고 건강한 장수를 위해 사람들은 통곡물, 과일, 야채, 견과류, 씨앗, 레굼, 섬유질, 오메가 3 지방산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고 소금과 가공 육류는 적게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레이 박사는 의료 행위 또한 심각한 변화가 필요하다며 “일차 진료 제공자들은 질병 진단과 치료에만 너무 집중하고 있는데 그보다는 고혈압이나 고 콜레스테롤과 같이 발견도 쉽고 치료도 쉬운 주요 위험요인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환자들도 의사에게 이를 요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2018062901010030340.jpg
건강한 장수가 화두인 시대다. 건강한 장수는 유전자보다 생활습관 등 사회문화적 환경에 의해 좌우된다. <그림 Chiara Zarmat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