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개인정보 빼낸 뒤

다른 계좌로 송금 유도



최근 들어 대학생들을 겨냥해 연방 학비 보조금을 가로채는 사기 행각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7일 연방 교육부에 따르면 올 가을학기 들어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개인 정보를 훔쳐 학생들에게 지급될 학자금 보조 금액을 가로채는 사기 행위가 잇따르고 있다. 사기범들은 가짜 이메일 등을 통해 학생의 개인 정보를 빼낸 뒤 연방정부가 학생에게 지급하는 학자금 보조를 가로채는 수법을 쓰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학생에게 제공하는 연방 학자금 보조는 교육부가 해당 학생이 재학 중인 대학으로 바로 지급하며, 대학 측은 정부 보조금에서 수업료와 기숙사비 등을 제한 뒤 남은 금액이 있으면 학생의 은행계좌나 데빗카드 등으로 송금한다. 이 과정에서 사기범들은 학생들에게 빼낸 개인 정보를 바탕으로 돈을 학생이 아닌 자신의 계좌로 입금시키도록 조작한다는 것이 교육부의 설명이다.

교육부가 제시한 피해 사례에 따르면 사기 이메일은 “새로운 등록금 고지서가 발송됐다”며 이를 즉시 납부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만약 이메일의 지시에 따르게 되면 개인 인증 정보를 사기범에 넘기게 되는 것이다.

교육부는 “사기범들은 매우 정교하게 조작된 가짜 이메일을 학생에게 보내 학교 계정인증 정보를 빼내고 이를 통해 학생에게 지급돼야 할 학자금 보조금이 학생이 아닌 다른 곳으로 송금되도록 조작하고 있다”며 “학생들과 대학들은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해당 사기 피해를 당할 경우 재학 중인 대학 이름과 사기 피해 시기, 가짜 이메일 사본 등을 첨부해 이메일(FSASchooCyberSafety@ed.gov)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