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조지아 고등학교 학생들은 여전히 표준학력시험(Standardized test)에 응시하게 된다.

조지아 표준학력시험은 보통 핵심 고등학교 과정 성적의 20%를 차지하지만, 리처드 우즈 주 교육감은 팬데믹 중 표준학력시험이 성적에 부담스러운 비율을 차지한다며 주 교육위원회에 시험 부담을 낮춰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1일 이사회는 “표준학력시험의 중요성이 낮아질 경우 학생들이 이를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인식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다”며 우즈 교육감의 요청을 거절했다.

우즈 교육감은 대학 입학 및 장학금에 영향을 미치는 표준학력시험이 이미 팬데믹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을 더 스트레스 받게 하며, 불평등을 조장할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현재 조지아의 고등학생들은 감염 전파를 우려하거나 학교가 대면 수업을 시행하지 않아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사진들은 지난 주 우즈 교육감이 이사회와 상의 없이 제안을 공식 발표한 것에 관련해 좌절감을 표했다. 한 이사진은 왜 시험 성적을 성적에 0.01%만 반영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우즈 교육감은 이에 대해 사실 시험 성적을 학적부 성적에 0%에 가깝게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사회는 대신 10%의 성적 반영을 제안했다. 이 제안은 최종 이사회 투표 전 30일 동안 대중 의견 수렴 기간을 거치게 된다.

우즈 교육감은 회의 후 성명을 통해 “팬데믹을 감안할 때 테스트 실시 의무와 중요성에 대한 이사회의 결정이 불합리적이며 둔감하다”며 “대중 의견 수렴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강조했다. 박세나 기자

 

올해 조지아 고등학교 학생들은 여전히 표준학력시험(Standardized test)에 응시하게 된다. 1일 이사회는 “표준학력시험의 중요성이 낮아질 경우 학생들이 이를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인식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AJC>
올해 조지아 고등학교 학생들은 여전히 표준학력시험(Standardized test)에 응시하게 된다. 1일 이사회는 “표준학력시험의 중요성이 낮아질 경우 학생들이 이를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인식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A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