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견 좋아하면 개산책 시켜주기 등 장점 많아

책 읽어주기 . 렌터카 고객 라이드 등 부담 없어


은퇴후 생활이 무료하다거나 수입이 필요하다면 다시 직업 전선으로 뛰어드는 것도 좋다. 하지만 직업 찾기가 쉽지는 않다. ‘전국 은퇴연구소’에 따르면 상당수의 은퇴자들이 은퇴 후에도 계속을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US뉴스&월드리포트의 은퇴자에게 적합한 직업을 정리했다.  




■행정 보조

사교적인 성격이라면 행정 보조직에 도전해 본다. 크고 작은 업체에서 경험 있는 행정 보조원들을 찾는다. 

행정 보조직의 임무는 직종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개 전화받기, 고객과의 약속잡기, 고객 상담, 서류정리, 정규직원 돕기 등 다양하다. 이런 보조직은 파트타임도 있고 풀타임도 있다. 급여는 시간당 14~24달러이지만 거주지 물가에 따라 급여는 달라질 수 있다.  

■개 산책

요즘 한창 뜨는 비즈니스가 개 산책이다. 애완동물을 좋아하고 건강이 허락한다면 개 산책해주는 일도 하나의 기회가 될 것이다. 낮 시간 바쁜 직장인들의 애완견 산책일이 새로운 직종으로 부상하고 있다.  

시간을 조정할 수 있고 또 개와 함께 산책하므로 건강에도 도움 된다. 걷기로 기분 전환이 가능하며 혈압도 낮추고 근력도 키워줌과 동시에 노인들의 고질 증상인 골밀도 향상 효과도 낸다. 일석이조의 직종이다. 

개 산책은 그러나 갖춰야 할 자격이 있다. 물론 꼭 요구되는 것은 아니다. 우선 애완견을 키운 경험이 필요하며 또 애완견 복종 훈련의 기본 정도는 익혀야 한다. 또 응급 처치와 CPR도 필요할 수 있다. 주의해야 할 점은 담당의사에게 자신이 개 산책에 알맞은 건강상태를 유지하는지 점검하는 일이다. 

개 산책업은 지역에 따라 한 마리당 한번 산책에 15~35달러 정도다. 개가 추가 될 때는 마리당 5~10달러를 추가도 받으면 된다. 

■간병인(caregiver)

타인을 돕는 일에 소질이 있다면 간병인도 좋다. 

요즘 노년인구가 급증하면서 간병인도 더 많이 필요하다. 임무는 목욕시켜주기, 옷 입혀주기, 약 챙기기, 식사준비, 간단한 집안일, 병원 약속 잡아주기 등 다양하다. ‘미국조부모협회’(AGA) 웹사이트에 따르면 간병인은 근무시간 조정이 가능하지만 다른 직업과는 다르게 체력이 필요하다. 

주정부 ‘간호위원회’(Board of Nursing)를 통해 간병인 자격증을 받아야 하는지 확인한다. 간병을 하려면 CPR 정도는 할 줄 알아야하며 운전면허가 필요할 때도 있다. 급여는 연방 최저 인금 7.25달러에서 15달러로 지역에 따라 다르다. 

■세무 대리인(tax preparer)

어카운팅 지식이 있거나 숫자에 밝다면 세금 보고 도우미로 나서도 좋다. 연방 노동 통계청에 따르면 세무대리인 직업은 2022년까지 지금보다 13%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노인연구소에 따르면 지적능력을 자극하는 직업(수학)은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을 낮춘다. 

세금 보고는 대부분 2~4월에 이루어지지만 스몰 비즈니스는 보통 분기별로 한다. 

여름 중 다양한 세무 지식을 익힐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노동통계청은 세무 보조일의 수입은 시간당 17.53달러라고 밝혔다. 

■어린이 학습 도우미

어린이들의 학습을 도와주는 직업도 좋을 것이다. 과거에 교사를 했거나 어린이들을 도와준 경험이 있다면 책 읽어주기 등 학습 도우미로 나서면 좋다. 

평균 이하의 읽기 실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질 높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면 읽기 능력이 크게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도 많다. 

읽기 뿐만은 아니다. 수학이나 기타 과목의 과제도 도와줄 수 있고 또는 과외 활동을 감독해 줄 수도 있다. 은퇴후 용돈 벌이는 충분히 할 수 있다. 

■고객 서비스 운전기사

많은 자동차 딜러와 렌트카 회사들이 고객 서비스를 위한 운전기사를 필요로 하고 있다. 고객을 실어 나르는 일이다. 

또 어떤 회사는 자동차 야적장에서 여러지역으로 자동차를 옮겨주는 운전기사를 필요로 할 때도 있다. 운전하기를 좋아하고 또 오피스에 갇혀 있는 직업을 원치 않는다면 이런 운전기사 직업도 좋다. 

풀타임과 파트타임이 가능하다. 하지만 트래픽 시간대에 장기간 도로에 갇혀 있어야 하고 또 장거리 운전도 해야 하므로 체력적, 정신적 고려가 중요하다. 특히 주말에 일하는 경우가 많다. 급여는 지역에 따라 최저임금 수준이며 시간당 9~12달러 정도다. 

■판매 보조

요즘은 소매점 판매 직원들의 나이가 다양하다. 업체마다 가장 믿을 수 있고 또 소비자에게 물건을 판매할 수 있는 지식을 갖춘 준비된 직원을 원하기 때문이다. 

의류와 기계류 소매업, 가전 제품, 건강 보조식품 판매점 등등 다양한 판매 업소들이 직원을 필요로 한다. 월마트나 타켓 같은 업체를 방문해 보면 시니어들이 안내 부스에 앉아 고객들을 안내해주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다. 요즘은 나이든 시니어들의 판매 보조 직업 진출이 보편화 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고객들이 찾는 물품 전시 공간으로 고객들을 안내하기부터 물건 값 계산하기, 상품 진열하기, 인벤토리, 업소 정리등 다양한 일을 한다. 

그런데 저녁시간이나 주말에도 일을 할 수 있고 또 하루에 수시간씩 서서 일을 해야 하므로 그만한 체력을 갖추어야 한다. 역시 풀타임과 파트타임으로 일할 수 있으며 연방 노동청에 따르면 시간당 10.60달러다. 

■ 콘설턴트 또는 어드바이저

새로 설립된 회사나 업체들은 한단계 도약을 이끌어줄 숙련된 전문가들의 도움을 필요로 한다. AGA에 따르면 재정, 관리, 의료, 및 정보기술 분야에서 숙련된 시니어 전문가들을 찾고 있다. 이런 직업의 대부분은 한 프로젝트 당 일을 맡아 한다. 하지만 파트타임 포지션도 가능하다. 

급여는 시간당 100~175달러다. 물론 분야나 전문성에 따라 급여는 달라진다. 

특히 요즘은 시니어를 고객으로 한 다양한 비즈니스가 성업 중이다. 병원, 양로원, 노인 케어센터등 다양한 분야에서 노인들의 소셜시큐리티 등 궁금증을 상담해주고 서류를 작성해주는 직업들이 늘고 있다. 자신의 경험에 따라 이들 분야에서 어드바이저로 시니어들을 돕는 일도 좋을 것이다. 

                                        <김정섭 기자>


2018080601010003398.jpg
은퇴후 돈이 필요해서, 또는 무료해서 다시 직업 전선으로 뛰어들려는 시니어들이 크게 늘고 있다. <Brenna Thummler/The New York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