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를 세게 하는 주범은 스트레스라는 사실이 생쥐 실험을 통해 입증됐다.

하버드대학 줄기세포연구소의 수야츠에 교수 연구팀은 심한 스트레스가 교감신경계를 자극, 머리를 세게 만든다는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2일 보도했다.

심한 스트레스는 투쟁-도피 반응을 일으키는 교감신경을 자극하며 이 때문에 모낭에 있는 모발 색소 재생 줄기세포인 멜라닌 세포가 과발현으로 고갈되면서 모발이 색을 잃게 된다는 사실이 생쥐 실험으로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스트레스가 발생했을 때 투쟁-도피 반응을 유발하는 교감신경이 머리를 세게 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투쟁-도피 반응이란 긴장 상황이 발생했을 때 뇌는 맞서 싸울 것인지 도망갈 것인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하게 되는데 그 결과로 심박동-호흡 속도 증가, 혈관수축, 근육팽창, 방광이완, 발기저하 등이 나타나는 현상이다.

교감신경은 피부를 포함, 온몸에 뻗어있으며 특히 모낭과 멜라닌 줄기세포에 매우 가까운 곳을 지난다. 연구팀은 털이 매우 검은 C57 블랙 마우스로 실험을 진행했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 22일 영국 과학전문지 ‘네이처’(Nature)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 생쥐들을 긴장된 환경에 노출시키거나 단시간의 통증을 유발시켰다. 그러자 투쟁-도피 반응을 담당하는 교감신경계의 신경전달물질인 노르에피네프린이 분비되면서 모낭에 있는 멜라닌 줄기세포에 지나치게 많은 양이 전달됐다.

이에 따라 멜라닌 줄기세포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면서 며칠 만에 고갈되고 말았다. 멜라닌 줄기세포가 고갈되자 쥐의 털은 색소 재생이 불가능하게 되면서 검은색을 잃었다.

멜라닌 줄기세포는 일부가 색소 생산 세포로 분화하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교감신경계에서 분비되는 노르에피네프린에 노출되면 줄기세포 전부가 활성화되면서 색소생산세포로 바뀌기 때문에 며칠이 지나면 줄기세포가 고갈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