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제를 먹으면 암 발생 위험이 29% 늘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식도암은 57%까지 발병 위험이 높아졌다.

김홍배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과장팀이 2005년부터 10년 간 전 세계에서 수행된 수면제 복용과 암 발생 위험성 역학 연구결과 6편을 분석한 결과에서다. 이 6편의 연구에 참여한 참가자는 모두 183만434명(수면제 사용자 20만2,629명, 비사용자 162만7,805명)으로 이번 연구는 수면제 사용자와 비사용자 간 암발생률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분석 결과, 수면제를 복용한 사람은 암 발생 위험 확률이 수면제를 복용하지 않는 사람보다 29%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그룹으로 연구 디자인, 연구 지역, 그리고 연구의 질적 수준별로 나누어 분석하였을 때도 연관성은 유의하게 나타났다.

암 종류별로는 식도암이 57%로 발병 위험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간암, 콩팥암, 췌장암, 폐암, 전립선암, 위암 순이었다.

유방암과 뇌종양도 수면제 복용과 발병 위험이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경부암, 난소암, 방광암, 대장암, 구강암과 별다른 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수면제 종류별로 보면 졸피뎀 계열의 수면제가 암 발생 위험을 가장 많이 높였으며(1.34배). 벤조다이아제핀 계열(항불안제)은 1.15배 가량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비(非)벤조다이아제핀 수면유도제인 졸피뎀은 2013년 19개 품목 1억1,310만 정에서 2015년 1억2,025만 정으로 늘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벤조다이아제핀 계열 항불안제는 불안 조절뿐만 아니라 수면 유도, 근육 이완, 경기(驚起)ㆍ발작 예방 등 다양한 작용을 한다. 억지로 뇌파를 졸리게 해 기억력이 떨어지고, 잠을 깨도 머리가 띵하고 개운하지 않은 부작용이 있다. 같은 벤조다이아제핀 계열 할시온(성분명 트리아졸람)도 불안, 짜증, 건망증, 공격적 성향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이로 인해 국내에서 비벤조다이아제핀 수면유도제(졸피뎀)가 많이 쓰이고 있다. 벤조다이아제핀 계열 약에서 수면 유도 기능만 작용하게 해 부작용을 줄였기 때문이다.

의사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일반 수면유도제는 졸림을 부작용으로 동반하는 감기약 계열 약이다. 수면을 유도하는 멜로토닌을 보충하는 ‘서카딘(서방형 멜라토닌)’도 나왔다. 수면제는 2~3주 정도 짧게 먹는 게 원칙이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