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한국학교(교장 김현경) ‘제23회 교내동요대회’에서 ‘어머남 은혜’를 부른 국화반 박현우군이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지난 2일 기초반 10명이 참가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대회를 치렀으며, 심사에는 지휘자 박평강씨, 성악가 황진호씨, 그리고 김현경 교장이 맡았다.

시상식은 17일 오후 1시 둘루스 한국학교 사무실 옆 잔디광장에서 수상자와 학부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대회 수상자 5명은 재미한국학교 동남부협의회 주최 동요대회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대회는 박화실 보험이 후원했으며, 동요대회 수상곡은 애틀랜타한국학교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한편 애틀랜타 한국학교는 5월 8일 오전10시 개교 40주년 기념식 및 제26회 졸업식을 둘루스 소재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김현경 교장은 오는 8월 개학하는 2021-2022학년도는 대면수업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동요대회 수상자 명단이다.

▲대상 박현우(국화)  ▲금상 예규현(고사리)  ▲은상 김레라(달님) ▲동상 오수찬(병아리) 김소은(국화) ▲장려상 이세희(너구리) 김민성(가나다) 정진주(해님) 이하늘(개나리) 신수현(도토리). 박요셉 기자

애틀랜타한국학교 제23회 동요대회 수상자들이 교사 및 심사자들과 17일 시상식 후 함께 했다. 앞줄 가운데가 대상 수상자인 박현우군.
애틀랜타한국학교 제23회 동요대회 수상자들이 교사 및 심사자들과 17일 시상식 후 함께 했다. 앞줄 가운데가 대상 수상자인 박현우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