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모두 피우면(이하 ‘이중흡연자’) 일반담배 흡연자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인자인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1.57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대사증후군에 해당하면 심혈관 이상이 생길 위험이 2배 이상, 당뇨병 발병 위험이 10배 이상 높아진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제1저자 김춘영 전문의)이 2013~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빅데이터를 이용해 19세 이상 남성 7,505명을 흡연 여부, 피우는 담배의 종류(일반·전자담배) 등에 따라 대사증후군 유병률을 비교분석한 결과다.

이중흡연자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비흡연자의 2.79배, 일반담배 흡연자의 1.57배였다. 이중흡연자는 허리둘레 90㎝ 이상(복부비만)인 사람의 비율이 39%(평균 87.4㎝)로 29%인 일반담배 흡연자(평균 85.1㎝)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이중흡연자는 일반담배 흡연자에 비해 혈중 중성지방, 니코틴 의존도, 요중 코티닌 수치가 더 높고 몸에 좋은 HDL-콜레스테롤은 낮았다. 높은 스트레스, 우울한 기분, 높은 일일 에너지 섭취 등 대사증후군과 관련된 심리사회적·행동적 위험요소도 더 많았다.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모두 피우는 ‘이중흡연자’는 일반담배만 피우는 사람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인자인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1.57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 교수는 “전자담배 이용자 대부분이 일반담배도 피우며 심혈관질환에 더욱 취약하다는 사실이 입증된 만큼 적극적인 금연 치료와 생활습관 개선이 권장된다”고 말했다.

<임웅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