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과 채소에 특히 많이 들어있는 항산화 물질 플라보놀(flavonol)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러시 대학 의대 내과 전문의 토머스 홀랜드 박사 연구팀이 치매 증상이 없는 노인 921명(평균연령 81세)을 대상으로 6년에 걸쳐 진행한 추적 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켐페롤(케일, 콩, 홍차, 시금치, 브로콜리) ▲케르세틴(토마토, 케일, 사과, 홍차) ▲미리세틴(오렌지, 포도주, 케일, 토마토) ▲이소람네틴(배, 올리브유, 포도주, 토마토소스) 등 4가지 플라보놀의 개인별 평균 섭취량을 산출했다. 

 

하루 플라보놀 섭취량 최상위(15.3mg) 그룹은 치매 발생률이 15.3%로 최하위(5.3mg) 그룹의 54%에 비해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플라보놀 섭취량 최상위 그룹은 최하위 그룹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48% 낮았다. 플라보놀을 종류별로 보면 켐페롤 섭취량 최상위 그룹은 치매 발생률이 51%, 이소람네틴 또는 미리세틴 섭취량 최상위 그룹은 38% 낮았다. 그러나 케르세틴 섭취량은 치매 위험 감소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1월 29일 자)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