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잠을 못 자도 알츠하이머 치매와 연관이 있는 뇌 신경세포의 특정 단백질이 급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웁살라 의대 신경과 전문의 요나탄 세데르마에스 박사 연구팀이 건강하고 체중이 정상인 남성(평균 연령 22세) 1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8일 보도했다. 이들은 평소 하루 7~9시간을 자는 사람들이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엄격한 식사와 활동 스케줄에 따라 수면 클리닉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이틀 동안은 충분히 자도록 했다. 그리고 또 다른 이틀 중 하루는 정상대로 수면을 취하고 그다음 하루는 침대에서 게임을 하거나 영화를 보거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밤을 꼬박 새우게 했다. 

 

그 결과 밤을 꼬박 새운 다음 날은 치매의 두 가지 중요한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단백질 타우가 1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적인 수면을 취한 다음 날엔 타우 단백질이 2%밖에 늘어나지 않았다.

치매의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를 비롯, 치매와 연관이 있는 다른 4가지 생물표지는 그러나 잠을 제대로 잔 날이나 밤을 새운 날이나 차이가 없었다. 수면 부족으로 치매 위험이 높아질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 8일 미 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 온라인판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