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따라‘온디맨드’‘라이브TV’‘콤보’ 

가입 서비스 별로 월 요금체계 다양

컴퓨터 . 태블릿 . 스마트폰으로도 시청

같은 어카운트 동시 접속 여부 등 선택




미국에서 ‘스트리밍 서비스’(streaming service) 춘추전국 시대가 펼쳐지고 있다. 많은 소비자들이 유선 케이블TV 또는 위성TV 등 전통적 TV 시청방식에서 벗어나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기기를 통해 원하는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에 가입하면서 관련 업체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IT 및 컴퓨터 전문매체 ‘PC 매거진’이 소비자에게 추천할만한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를 소개한다. 이들 서비스는 모두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TV 화면을 통해서 시청할 수 있다.



■ 넷플릭스(Netflix)

전 세계에서 1억5,000만명이 가입한 가장 인기있는 ‘온 디맨드’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이다. 한달에 한번씩 새로운 볼거리들이 추가되며 오래된 프로그램들은 사라진다.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 ‘나르코스’ ‘블랙 미러’ ‘샌타클라리타 다이어트’ ‘스트레인저 씽즈’ 등 오리지널 프로그램이 강점이다.

올 한해동안 150억달러를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투입할 예정이다. 월 요금은 8.99달러(한명만 시청 가능), 12.99달러(두명이 한 계좌로 동시시청 가능), 15.99달러(4명이 한 계좌로 동시시청 가능)이다. Netflix.com


■ 유튜브 TV(YouTubeTV)

구글이 소유한 라이브TV 스트리밍 서비스로 라이브 스포츠, 뉴스, 엔터테인먼트 전문 채널을 골고루 제공한다. ABC, CBS, NBC, FOX 등 4대 공중파 채널과 CNN, ESPN, FX, AMC 등의 채널을 볼 수 있다.

최근에는 푸드 네트웍, 애니멀 플래닛, HGTV, 트래들 채널 등을 라인업에 추가했다. 미국의 98%가 서비스 영향권이 들어있다고 구글은 밝혔다. DVR 서비스가 다른 경쟁업체를 압도한다. 월 요금은 49.99달러. tv.youtube.com


■ 훌루(Hulu)

넷플릭스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로 온 디맨드 서비스는 월 5.99달러, 온 디맨드에 라이브TV를 더하면 월 44.99달러이다. 광고 없는 온 디맨드 서비스는 월 11.99달러, 광고 없는 온 디맨드 서비스+라이브 TV 콤보는 월 50.99달러이다.

오리지널 콘텐츠가 강점이며 클래식 영화, 할리웃 영화, 애니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다. 라이브TV 서비스 채널은 60개가 넘는다. 넷플릭스나 아마존 프라임보다 새로운 TV 시리즈를 더 빨리 가입자들에게 제공한다. hulu.com


■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Amazon Prime Video)

스트리밍 서비스에만 가입하면 월 8.99달러, 프라임 서비스에 가입하면 비디오 서비스와 아마존 샤핑 및 배송관련 혜택을 합쳐 월 12.99달러이다. 최근들어 넷플릭스 및 훌루와 경쟁을 위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적극적이다. ‘보쉬’ ‘일렉트릭 드림스’ ‘원 미시시피’ ‘패트리엇’ ‘레드 오크스’ ‘스니키 피트’ 등 다양한 자체 콘텐츠를 선보여 가입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amazon.com


■ 디렉TV 나우(DirecTV Now)

AT&T가 제공하는 라이브TV 서비스로 지난 몇달간 큰 변화가 있었다. 예전에는 4개 팩키지를 제공했으나 지금은 5개 옵션 중에서 고를 수 있다. 가장 저렴한 팩키지에 프리미엄 채널인 HBO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채널 수에 따라 가장 싼 플랜은 월 50달러, 가장 비싼 플랜은 월 135달러이다. 3명이 동시에 한 어카운트에 들어가 원하는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다. 

20시간의 DVR 스토리지를 무료로 제공한다. directvnow.com


■ 푸보TV(FuboTV)

전통적인 케이블TV나 위성TV를 끊은 스포츠 팬이라면 고려해볼만한 서비스이다. 라이브 스포츠에 포커스를 둔 서비스이지만 스포츠가 전부는 아니다. 사인업 하면 일주일은 무료이며 첫달은 44.99달러, 그 후부터는 월 54.99달러에 85개 이상의 채널을 시청할 수 있다.

NBC, CBS, FOX, NFL 네트웍, NBA TV, beIN 네트웍, AMC, BBC 아메리카, CNBC, FX, National Geographic, CNN, Fox 뉴스 등의 채널을 볼 수 있다. 그러나 ABC와 ESPN이 없는 게 단점이다. 온 디맨드 프로그램도 적지 않다. fubo.TV

■ HBO 나우(HBO Now)

유선 케이블, 위성TV,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아도 HBO채널의 모든 프로그램을 볼 수 있는 독립적인 서비스이다. 월 14.99달러로 요금이 비싼 편이기는 하나 양질의 프로그램이 많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과 ‘웨스트월드’ ‘더 소프라노스’ ‘섹스 앤더 시티’ ‘식스 피트 언더’ ‘더 와이어’ ‘빕’(Veep) 등이 대표적인 프로그램들이다. 다양한 장르의 할리웃 영화들도 많다. play.hbonow.com


■ 쇼타임(Showtime)

HBO의 라이벌이며 역시 프리미엄 채널이다. ‘블랙 먼데이’ ‘빌리언스’ ‘홈랜드’ ‘키딩’ ‘덱터’ ‘레이 도노반’ ‘셰임리스’ 등 볼만한 오리지널 프로그램이 많다. 월 시청료는 10.99달러이다. sho.com


■ 슬링TV(SlingTV)

라이브TV 스트리밍 서비스의 선두주자. 월 25달러짜리 플랜 2개와 두 플랜을 합친 월 40달러짜리 플랜이 있다. 

가장 기본적인 슬링 오렌지는 한 사람만 시청할 수 있고, 슬링 블루는 3명, 오렌지와 블루를 합친 플랜은 4명이 같은 어카운트로 동시에 시청할 수 있다. 슬링 오렌지 채널 중 일부는 블루에는 없으며, 블루에 있는 채널이 오렌지에 없을 수도 있다. 예를 들면 디즈니 채널은 오렌지에는 있지만 블루에는 없고, 폭스 스포츠는 블루에는 있지만 오렌지에는 없다.

오렌지에는 공중파 채널이 없고, 블루와 오렌지+블루는 FOX, NBC는 있지만 ABC와 CBS는 제공되지 않는다. 현재 오렌지와 블루 플랜은 한시적으로 첫 3개월간 월 15달러, 오렌지+블루 플랜은 첫 3개월간 월 25달러 프로모션이 진행중이다. sling.com 

                           <구성훈 기자>



2019050101010000031.jpg
유선 케이블TV나 위성TV를 해지하고 편리한 스트리밍 서비스로 갈아타는 소비자가 급증하고 있다. 한 가족이 넷플릭스를 시청하는 모습.                                                                                                                                                                                       <넷플릭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