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세부터 받으면 만기은퇴 비해 30% 줄어

수령 신청은 본인 생일 4개월전부터 가능



재정전문가들은 55세가 넘었을 경우 은퇴계획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구체적인 은퇴 후 재정계획을 세울 것을 권고한다. 또한 은퇴계획의 중심에는 소셜 시큐리티 연금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언제부터 소셜 연금을 받아야 하고 혜택을 어떻게 극대화할 수 있으며 세금에는 어떤 영향이 있는지 등에 대해 생각을 해야 한다. 야후 파이낸스는 최근 미국인들이 소셜 연금과 관련해 가장 많이 저지르는 실수에 대해 정리했다. 



▲가장 빨리 받을 수 있는 시기가 가장 좋은 시기 아닐 수 있어

소셜 연금을 너무 일찍 받기 시작하는 것은 대부분의 연장자들이 가장 많이 저지르는 실수다. 특히 아직도 일을 하면서 소셜 연금을 받는 것은 대부분의 연장자에게 손해라는 것이 재정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많은 연장자들이 정부가 제공하는 소셜 연금을 더 일찍 받으면 받을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이같은 생각의 배경에는 앞으로 소셜 연금이 고갈될 수 있고 일찍 받으면 더 많이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자리잡고 있을 것이다.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일을 하면서 62세부터 소셜 연금을 받을 경우 재정적으로 손해를 본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62세부터 시작해 소셜 연금을 받고 있고 일을 하는 경우 버는 연봉의 1만7,640달러(2019년 기준) 이상에 대해 정부가 한시적으로 소셜 혜택을 줄인다. 이같은 규정은 당신의 공식 은퇴나이(full retirement age)가 될 때까지 지속된다. 당신의 공식 은퇴나이가 67세라면 5년간 이같은 규정의 적용을 받게 된다. 손해를 보게 되는 혜택 액수는 연봉 1만7,640달러 이상에 대해 2달러 당 1달러에 달한다. 

소셜 연금을 보통 일찍 받을 경우 첫 3년 동안은 혜택이 매년 6.67%가 줄어들고 이후에는 매년 5%가 줄어든다. 따라서 당신의 공식 은퇴나이가 67세이지만 가장 빨리 받을 수 있는 62세부터 받기 시작할 경우 5년간 약 30%의 혜택 감소를 보게 된다. 

일부 연장자들은 소셜 연금을 일찍 받아도 67세가 되면 액수가 껑출 뛸 것으로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62세에 받기 시작하는 액수가 기준이 되기 때문에 67세, 70세에 받기 시작하는 연장자에 비해 액수가 적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일부 재정전문가들은 공식 은퇴나이 이전이라도 생활비가 꼭 필요하다면 소셜 연금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인정한다. 또 62세에 소셜 연금을 받아도 78.5세까지 생존할 경우 67세부터 받는 액수와 차이가 없다고 지적한다. 62세에 소셜 연금을 받으면 67세에 받는 것에 비해 액수는 적지만 60개월(60 페이먼트)를 더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62세에 소셜 연금을 받으면 67세에 받을 수 있는 연금의 70% 정도만 받는다고 생각하면 된다.

한편 연방정부가 규정하는 공식 은퇴나이는 1983년 개정법이 통과되면서 출생연도에 따라 바뀐다. 1943년부터 1954년까지 출생한 연장자의 경우 공식 은퇴나이는 66세이지만 이후부터 2개월씩 늘어난다. 따라서 1955년생은 66세 2개월, 1956년생은 66세 4개월, 1957년생은 66세 6개월, 1958년생은 66세 8개월, 1959년생은 66세 10개월, 1960년생은 67세 등이다. 

▲재혼 등이 소셜 연금에 미치는 영향

만약 현재 이혼한 전 배우자의 연금을 받고 있는데 재혼을 할 경우에는 받았던 배우자 소셜 연금 혜택은 사라지게 된다. 만약 재혼한 배우자의 나이가 많이 어릴 경우 배우자 소셜 연금을 받는 시기가 늦춰질 수 있다. 재혼을 하게 될 경우 재정전문가와 소셜 연금 등 영향을 받게 되는 재정 부문에 대해 조언을 받는 것이 좋다.

많은 연장자들은 배우자 주 한명이 사망할 경우 더 낮은 소셜 연금이 없어진다는 것을 잊는다. 생존한 배우자가 두 배우자가 받았던 소셜 연금 중 더 높은 금액을 받게 된다. 

야후 파이낸스는 한 예를 들어 남편이 70세에 별세하면서 남편은 소셜 연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하지만 아내가 92세까지 생존할 경우 더 받게 되는 금액이 생존 기간 동안 10만달러 이상이 된다고 밝혔다. 생존한 배우자가 오래 살수록 차이는 더 많이 나게 되는 것이다.

결국 언제 소셜 연금을 수령할지는 극히 개인적인 결정이다. 그러나 재정적으로 감당을 할 수 있다면 62세 보다는 공식 은퇴나이에 소셜 연금을 수령하는 것이 더 많은 이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궁극적으로 자신의 건강과 재정상태를 감안해서 언제 신청하는 것이 가장 좋은지 결정해야 한다. 당초 67세를 목표로 했지만 재정상태가 소셜 연금 소득이 필요하다면 67세 이전에 신청하는 것은 물론 가능하다. 소셜 연금은 62세 이후라면 언제든지 신청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령 기준으로 나이에 따라 소셜 연금의 액수가 달라지는 것에 차이가 있을 뿐이다.

▲생일이 되기 전에 신청해라

많은 연장자들은 자신의 생일이 지나야 소셜 연금을 신청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생일 4개월 전부터 신청이 가능하며 생일 전에 신청을 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62세부터 소셜 연금을 받고 싶다면 61세 9개월이 되면 신청이 가능하다. 12월 15일에 62세가 된다면 첫 혜택 달은 1월이 되며 1월부터 시작하는 소셜 연금 체크를 2월부터 수령하게 된다. 생일이 지나서 신청을 할 경우 신청한 달부터 혜택 조건이 갖춰지지만 소셜 연금 체크는 다음 달에 받게 된다.

또한 소셜 연금 발급 시기는 신청자의 생일에 따라 정해진다. 생일이 1일에서 10일 사이인 경우 매월 둘째 수요일에 체크가 발송된다. 생일이 11일에서 20일 사이인 경우는 매월 셋째 수요일, 생일이 21일에서 31일인 경우 매월 넷째 수요일에 체크가 발송된다. 체크를 메일로 직접 받을 수 있지만 지정된 금융기관에 매달 체크를 디렉 디파짓으로 받는 것을 선택하면 더욱 편리하고 분실 위험도 없어 안전하다.

소셜 연금 신청은 직접 연방 사회보장국(SSA) 사무실에 가도 되지만 온라인(www.ssa.gov)으로도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10분에서 30분이면 온라인 신청을 마칠 수 있다.                                                   

                                               <조환동 기자>



2019022701010022184.jpg
소셜 연금을 언제 신청하는 것은 많은 연장자들이 가장 많이 고민하는 부분이다. 결국 자신의 재정과 건강상태에 따라 결정을 해야 한다. 연방 사회보장국(SSA)에 시민들이 들어서고 있다.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