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리 살해범 백인 3명 모두 유죄 평결

November 24 , 2021 2:49 PM
사회 아모드 아베리 브런스윅 글린 맥마이클 배심원 유죄

악의적 살인, 중범살인 유죄 평결

피고, 현행범 체포 정당행동 주장  

 

조지아주에서 발생한 비무장 흑인 청년 아모드 아베리 총격 살해 혐의를 받는 백인 피고인 3명에게 유죄 평결이 내려졌다.

24일 조지아주 브런스윅 소재 글린 카운티 법원의 배심원들은 오후 1시20분경 11시간의 논의 후에 평결을 내렸다. 직접 총을 쏜 백인 남성 트래비스 맥마이클(34)에게는 악의적 살인 혐의가, 그리고 아버지인 그레고리 맥마이클(64)과 윌리엄 브라이언(52)에게는 중범 살인 혐의가 적용됐다.

유죄가 내려진 3명에 대한 판결 날짜는 아직 잡히지 않았으며, 티모시 월름스리 판사는 수 주 안에 판결 날짜를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주정부는 피고인들에게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할 수 있다는 통지를 내린 바 있다.

악의적인 살인 외에도 트래비스 맥마이클은 4건의 중범죄, 2건의 가중 폭행, 거짓 투옥 및 중범죄 미수를 포함한 다른 모든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그렉 맥마이클은 악의적인 살인을 제외한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다. 브라이언은 3건의 중범죄 살인과 1건의 가중 폭행, 거짓 투옥 및 중범죄 미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들 3명은 지난해 2월 23일 조지아주 브런즈윅에서 흑인 남성 아모드 아베리(25)를 총으로 쏘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일대에서 발생한 불법 침입 사건의 용의자로 여겨 아베리를 뒤쫓았고, 아베리가 저항하는 바람에 시민체포법에 따라 총을 발사했다고 주장했다. 트래비스는 몸싸움 중 자기방어를 위해 산탄총을 발사했다고 주장했다. 브라이언의 차량 영상에서는 인종차별적 언어 구사가 확인됐다.

11명의 백인과 1명의 흑인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구 시민체포법에 따라 3명의 피고인이 정당하게 아베리에게 대했는지를 놓고 논의한 후 유죄 평결을 내렸다. 아베리 살해 후 금년에 조지아주에서 중단된 시민체포법은 민간인이 중범죄를 행한 후 도피하고 있다는 "합리적이고 개연적인 의심"이 있는 경우 누군가를 구금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했었다.

아베리는 총격이 있기 몇 주와 몇 달 동안 건설 중인 집을 최소 5번 방문했다. 그의 방문은 감시 영상에 찍혔지만 검찰은 그가 물건을 훔쳤다는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박요셉 기자 

아베리 살해범 백인 3명이 모두 24일 유죄 평결을 받았다. 사진은 사망한 아모드 아베리(왼쪽)와 3명의 피고인들.
아베리 살해범 백인 3명이 모두 24일 유죄 평결을 받았다. 사진은 사망한 아모드 아베리(왼쪽)와 3명의 피고인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