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석줍기] 아쉬운 가을-이세철

November 21 , 2022 3:39 PM
외부 칼럼 보석줍기 이세철

이세철(계속 걷고 싶어라·쥬위시타워 보석줍기 회원)   

 

아쉬웠던 가을이

짧기도 하다

뭐가 그리 바빠 서둘러

고운 색 감추며

떠나가는가

 

손 끝에 남은 가을이 

서러웁기도 하다

이제 지나간 꽃 생각에

아쉬움 감추며

사라져 가는가

 

생각해 보면

가을이 떠나지 않고

하얀 겨울이 어찌 오겠는가

멀어져 가는 가을이

아련하기도 하다

 

갈길 바빠 떠나는

세월을 누가 잡으리

우리들 모두

반복되는 사계절 속에 다녀가는 손님입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