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언아메리칸 아리랑] 제3부 아리랑 여정의 종착역 애틀랜타 애틀랜타 68회- Thank You America

November 14 , 2022 2:01 PM
외부 칼럼 코리언 아메리칸 아리랑 지천(支泉) 권명오

지천(支泉) 권명오(수필가·칼럼니스트)

 

2012년 7월 애틀랜타 I-85 Hwy 94번 출구와 111번 출구 선상에 높이 설치된 빌보드 싸인 판에 Thank You America 라는 감사 광고를 한국인이 설치한 것을 보고 내 눈을 의심할 정도로 기쁘고 반가워 가슴이 벅찼다.  

60년 전 6.25 남침을 저지하기 위해 참전한 미국에 대한 감사를 표시하지 못하고 살았는데 늦게나마 미국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글을 보게 되니 너무나 고맙다. 광고에 써 있는 글을 통해 미국인들과 한국인들이 알찬 사랑의 씨앗을 뿌리고 가꾸며 공존할 수 있는 등불이 되기 바란다. 미국은 한국이 일본에게 나라를 빼앗기고 고통을 당하고 있던 우리를 해방시켜주고 자유와 민주와 경제대국을 만들 수 있게 해준 은인인 동시에 혈맹이다. 그리고 지금도 한국의 안보를 위해 미군들이 주둔하고 있다. 그 때문에 미국에 대한 고마움과 감사에 대한 표현은 너무나 당연하다.

Thank you America. 우리는 진정으로 은혜와 신의를 지키는 문화민족의 후예임을 미국민들에게 알리고 손을 마주 잡아야 할 것이다. 은종국 한인회장과 박선근 한미우호협회 회장은 애틀랜타 한인사회를 위해 올인해온 분들이다. 그 두 분은 자비로 I-85 Hwy 94번과 111번 출구 선상 높은 곳에 Thank You America란 싸인을 설치한 분들이다. I-85 Hwy 94번 출구 선상을 아침 저녁 지날 때마다 Thank you America 싸인을 보면 신이 절로 나고 기뻐 스트레스가 확 풀린다.  그리고 은종국 회장과 박선근 회장에게 거듭 감사를 드린다.

미국 고속도로 선상에 미국에 대한 감사 광고가 설치된 것은 한인 이민역사상 최초의 일이다. 감사광고로 인해 한인들의 위상이 급변해지거나 생활이 윤택해지는 것은 아닐지라도 언제인가는 찬란한 빛을 발휘하게 될 중요한 씨앗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과 미국의 번영과 안녕과 행복을 함께 누릴 수 있는 양국의 등불이 되기를 바란다.

250만 코리언 아메리칸들은 Thank you America를 가슴에 간직하고 훌륭하고 영광스러운 미국시민이 돼야 할 것이다. 미국을 선택한 우리는 몰지각하게 미국의 은혜를 저버리는 반미 행위를 중단해야 된다. 친북 선향 지식인들은 함부로 반미를 외치거나 선동하지 말고 친북행위를 포기할 수가 없다면 짐을 싸들고 북한으로 가기 바란다. 그런 자들은 미국에서 살 자격도 이유도 없다. 미국을 선택한 우리는 그동안 수많은 난관을 극복하고 열심히 미래에 꿈을 키워왔는데 일부 친북 배신자들로 인해 피해를 당할 수는 없다.

코리언 아메리칸들은 미국에 흥망성쇠를 함께 공유하며 꿈을 펼쳐나갈 공동운명체들이다. 그 때문에 미국민의 권리와 의무를 다하면서 훌륭한 미국인의 길을 개척하면서 미국을 찬양하고 감사하며 행복을 누려야 할 것이다. 다시한번 I-85 선상의 Thank You America란 광고를 설치한 은종국 한인회장과 박선근 한미우호협회 회장에게 감사를 드린다.  GOD BLESS AMERICA.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자 다시 늘었다

합법 입국후 영주권 발급   미국으로의 합법 이민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다
이민·비자 2022-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