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칼럼] 부동산시장이 변화

July 28 , 2022 11:57 AM
외부 칼럼 케빈 김 법무사 법률칼럼

케빈 김 법무사

 

신규 단독 주택 판매는 전월보다 8.1% 감소했으며 2021년 7월보다 17.4% 감소했다고 상무부가 화요일 보고했습니다. 

이것은 지난 몇 개월 동안 금리 인상으로 주택 판매 시장이 둔화되고 있음을 나타내는 최근의 것입니다. 

미 상무부 관계자는 주택도시개발부(Department of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의 수치를 인용해 7월에 59만 채의 신규 주택이 팔렸다. 6월 말 현재 판매 중인 신규 주택의 추정치는 457,000채로 현재 판매율과 2010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재고 수준에서 9.3개월의 공급을 나타냅니다. 

이 의미는 지역적인 차이는 있겠지만, 데이타를 근거로 볼때 바이어 마켓으로 빠른 변화를 알수있습니다.

“판매를 위한 신규 주택의 상당 부분이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 데이터 수정의 일부가 아닌 계약 취소가 증가했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지금 집을 파실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

좀 더 적극적인 방법으로 파셔야 할 때입니다. 마켓에 더 오래 나와있는 집들과경쟁을 해야하므로 바이어눈에 들도록 고치거나 improve 하시거나 가격또한 현 마켓가격을 아시고 다양한 방법으로 시도를 해야한다.

주택구매를 원하는 분들은 지금까지 어려웠던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이자가 높아진건 사실이고 또한 마켓의 추세 등 고려사항이 다수 있지만, 좋은 기회가 될수있다.

수요 위축이 집값 하락으로 이어지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에서 고공행진하는 주택 가격이 꺾이는 것도 시간문제라는 관측이 있다.

실제로 매물이 쌓이면서 전보다 호가를 낮추는 매도인들이 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하고 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