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아 음악회 11일 섬기는교회

December 01 , 2022 12:59 PM
생활·문화 메시아 음악회 박평강

11일 6PM 제29회 메시아음악회

 

애틀랜타 교회음악협회(회장: 박평강)이 주최하는 제 29회 메시아 음악회가 오는 12월 11일 일요일 저녁 6시 애틀랜타 섬기는교회 (담임목사: 안선홍)에서 개최된다.

29번째로 열리는 헨델의 메시아 음악회는 다른 국가나 미국의 타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애틀랜타 만의 특별한 전통이다. 매년 9월부터 시작되는 약 4개월 정도의 긴 호흡을 필요로 하는 일정에 서로 다른 지역과 교회에서 합창 단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노래를 하는 애틀랜타의 자랑이기도 하다.

이번 제 29회 메시아 음악회는 캐나다 PRISMA 여름 음악 축제 부 지휘자 초청 연주 및 The American Prize 지휘 부분 'Finalist Horoble Mention'에 입상한 박평강(애틀랜타 신포니아 음악 감독 및 지휘자)씨가 지휘를 맡았으며, 화려한 경력과 이력의 출연진으로 더욱 기대를 갖게 하고 있다.

현 조지아 주립대학 교수로 재직 중인 소프라노 알레한드라 산도발과 조지아 대학 박사과정에 있는 메조 소프라노 사마사 프리드먼이 출연한다. 그리고 메릴랜드 소재의 타우슨 대학 교수 진철민 테너와 필라델피아에서 전문 오페라 가수로 활동 중인 문태은 바리톤의 참여도 눈길을 끈다. 오르간은 백계원, 하프시코드는 송윤숙이 연주하고, 끝으로 트럼펫 솔로는 현 조지아 주립대학 교수 알렉산더 프륜트가 트럼펫 소리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애틀랜타 교회음악협회 박평강 회장은 "제가 살고 있는 애틀랜타에서 음악을 통해 한인 분들에게 화합과 교제의 장을 마련할 수 있음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많은 분들이 메시아 음악회를 통해 아기 예수님의 탄생을 인정하고 기뻐하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 29회 메시아 연주회는 전석 무료이며, 내년에 합창단원으로 참가를 원하시는 분은 pkpark0122@gmail.com 으로 성함과 연락처를 남기면 된다.

이번 연주회 오케스트라는 애틀랜타 신포니아가 맡았으며, 합창은 애틀랜타 교회연합 합창단이 출연한다. 박요셉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