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September 29 , 2022 3:14 PM
생활·문화 KOWIN 이은자 김규희

KOWIN 애틀랜타 AMSC에서 행사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애틀랜타지부(회장 이은자)는 지난 2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애틀랜타 메트로폴리탄 스테이트 칼리지에서 한국문화 축제(Korean Culture Celebration)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 학교에서 30년간 교수로 봉직하고 있는 김규희 교수와 3명의 동료 교수 수업을 듣는 학생들이 참가해 한국문화와 음식 등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학의 총장인 조지 루이스 박사는 환영인사말과 함께 지난 수년간 이 학교에 장학금을 기부하고 있는 김백규 조지아 한인식품협회장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코윈 애틀랜타 이은자 회장은 “한국문화를 알리는 것이 이번 행사의 취지”라며 “참석한모든 이에게 감사한다”고 말했으며, 박윤주 애틀랜타 총영사는 “한국문화가 글로벌 시대에 온세계 퍼져 나가고 있고, 이제는 한국드라마, K-pop, 한국음식 등 다양한 한국문화를 모르는 사람들이 드물다”며 “한국문화를 경험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공연과 연주 시간에는 애틀랜타 한국문화원  양현숙 대표 외 9명이 나와서 부채춤, 박혜정 님의 가야금 연주, ‘범 내려온다’ 음악에 맞춰 모던댄스를 접목시킨 탈춤과 난타 공연이 펼쳐졌다.

공연에 이은 한식 체험 시간에는 불고기와 김치 등 다채로운음식이 제공돼 참석한 100여명의 학생과 교수진이 ‘원더플’을 연발했다.

또 한쪽 벽에 설치된 김선희 작가의 문인화 10점이 행사장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으며, 참가자들 전원에게 한국에 대한 안내책자와 전통부채가 담긴 기프트백을 선물했다. 박요셉 기자

코윈 애틀랜타지부는 27일 애틀랜타 메트로폴리탄 스테이트 칼리지에서 한국문화를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코윈 애틀랜타지부는 27일 애틀랜타 메트로폴리탄 스테이트 칼리지에서 한국문화를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코윈 애틀랜타 대학에서 한국문화 알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