냇가에심은나무 한국학교 종강 학습발표회

May 10 , 2022 11:59 AM
교육 아틀란타한인교회 한국학교 한국학교 종각 학습발표회

1년간 갈고 닦은 실력 공연

오는 8월6일 가을학기 시작

 

아틀란타한인교회 부설 냇가에 심은 나무 한국학교(교장 김선희)는 지난 7일 2021-22학년도 종강식 및 학습 발표회를 개최했다.

지난 1년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할아버지 할머니, 부모님들과 일가 친척들을 모시고 마음껏 뽐내고 자랑하는 시간이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3년만에 대면 종강식을 가져 교사와 학생, 그리고 학부모들이 모두 설레임으로 학습발표회를 준비해 더욱 뜻깊고 감사한 자리였다.

유아, 유치반의 ‘콩콩콩 콩나물’ 난타 공연으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직접 그린 삽화로 만든 ‘부채 장수와 우산 장수’, ‘작은 씨앗의 꿈” 등 동화구연을 영상으로 제작한 것을 상영했다.

오랫동안 연습하여 준비한 ‘토끼의 재판’ 연극 공연은 학생들의 연기 실력까지 볼 수 있어 즐거움을 더했다.

잎새반은 ‘어버이 은혜’를 핸드벨, 실로폰, 바이올린, 리코더, 오카리나, 큰북으로 합주했다. 이어 탈춤 ‘뷰티플 코리아’ 공연이 있었고, 부채춤 ‘아름다운 나라’가 공연됐다.

학습발표회를 통해 한국어로 대사를 연습하고 동화를 읽으며 한국어 실력이 더욱 향상되었고 재미있는 연습 과정을 통해 유익한 공부가 되었다고 지도교사가 밝혔다.

냇가에 심은 나무 한국학교는 8월 6일에 가을학기를 시작한다. 입학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학교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요셉 기자 

냇가에심은나무 한국학교 학생과 교사들이 종강 학습발표회를 마치고 한자리에 모였다.
냇가에심은나무 한국학교 학생과 교사들이 종강 학습발표회를 마치고 한자리에 모였다.

냇가에심은나무 한국학교 종강 학습발표회에서 학생들이 탈춤 공연을 하고 있다.
냇가에심은나무 한국학교 종강 학습발표회에서 학생들이 탈춤 공연을 하고 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