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시] 무궁동

November 23 , 2021 6:31 PM
외부 칼럼 종우(宗愚) 이한기(국가유공자·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기고문

종우(宗愚) 이한기(국가유공자·애틀랜타 문학회 회원)

 

봄, 여름, 가을, 겨울

돌고 도는 또돌이 *무궁동

나의 무늬는 무궁동이 아니다

오직 한 번 스쳐가는 인연

아마도 희고 검은 무늬들

너부러져 있겠지…

 

봄, 여름, 가을, 겨울

돌고 도는 또돌이 무궁동

내 발자국은 무궁동이 아니다

오직 한 번 주어지는 외줄타기

아마도 부끄러운 것 들만

낙인처럼 찍혀 있겠지…

 

봄, 여름, 가을, 겨울

돌고 도는 또돌이 무궁동

내 운명은 돌고 돌다

영원히 멈추어 서는 것

무궁동아! 좀 쉬엄쉬엄 돌아라

오래오래 돌고 싶어! 너처럼.

 

 

*무궁동

 1. 끊어지지 않고 계속 이어지는 움직임.(Endless Movement), (Perpetuation)

 2. 음악용어: 상동곡

처음부터 끝까지 쉴새없이 같은 길이의 속도로 계속 반복되는Melody(Perpetuum Mobile).

 

[내 마음의 시] 무궁동
[내 마음의 시] 무궁동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