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독감 입원환자 10년 만에 최대

December 06 , 2022 9:49 AM
사회 미 독감 입원환자 10년 만에 최대

올시즌 독감환자 870만명

입원 7만8000명·사망 4500명

 

미국에서 올해 독감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독감으로 인한 입원환자가 1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일 올 시즌 독감으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는 7만8,000 명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요즘 시기의 독감 입원환자가 지난 10년 중에서 가장 많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입원환자는 지난 10월 말까지 6,900명이었으나, 한 달 남짓 만에 10배 넘게 불어났다. 지난 한 주간 2만 명이 증가했다.

올해 미국 내에서 독감에 걸린 환자는 최소 870만 명에 달한다. 또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는 4,500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어린이들 가운데 백인의 독감 예방 접종률이 낮아 연방 보건당국은 우려하고 있다.

올 시즌 현재까지 독감으로 총 14명의 어린이가 사망했다. 지난주에만 2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

월렌스키 국장은 또 독감과 함께 코로나19와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도 동시에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운 날씨로 사람들이 실내로 모이면서 RSV가 확산하고 있고, 코로나19 기간 집에서 일하거나 공부하면서 독감과 RSV에 노출되지 않으면서 면역력이 약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