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위치에 마요네즈 많다고 총격

June 27 , 2022 2:04 PM
사회 서브웨이 마요네즈 총격

26세 여성 사망, 24세 여성 중태

36세 애틀랜타 남성 용의자 체포

 

애틀랜타 벤츠구장에서 두 블록 떨어진 한 서브웨이 가게에서 샌드위치에 마요네즈가 너무 많다며 불평하던 남성 고객이 언쟁 끝에 두 여성 종업원에게 총격을 가해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태에 빠졌다.

26일 오후 6시 30분경 발생한 이 총격사건으로 26세 여성 브리타니 메이컨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으며, 24세 여성은 5세 아이 앞에서 총을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다. 

경찰은 몇 시간 만에 중요한 범인에 관한 단서를 포착하고 밤 늦게 식당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36세 애틀랜타 남성을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은 진행 중인 수사를 이유로 범인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애틀랜타시 임시 경찰서장인 다린 쉬어바움은 “많은 총격사건이 말다툼에서 시작되며 오늘도 비극적인 결과를 빚었다”고 한탄했다. 쉬어바움은 “우리는 마약 및 갱조직에 대처할 능력이 있지만 샌드위치에 마요네즈가 너무 많다고 화난 사람을 막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애틀랜타시에서는 올해 82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작년 이맘때 수는 70건이었다. 특히 올해만 해도 레스토랑과 바에서 말다툼으로 인한 총격이 6번이나 발생했으며, 희생자 대부분은 젊은 성이었다.

이 사건 몇 시간 후 벅헤드 피치트리로드 주차장에서도 말다툼으로 인한 총격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당했다. 이 사건 용의자는 아직 체포되지 않았다. 박요셉 기자

샌드위치에 마요네즈 많다고 총격을 가한 사건 현장이 서브웨이 가게에서 경찰들이 수사를 하고 있다.<사진=WSB TV 화면 캡처>
샌드위치에 마요네즈 많다고 총격을 가한 사건 현장이 서브웨이 가게에서 경찰들이 수사를 하고 있다.<사진=WSB TV 화면 캡처>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