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정상회담’날 미 사망자 100만 넘겨

May 13 , 2022 9:42 AM
사회 미 사망자 100만 넘겨

조 바이든 대통령은 12일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만명을 넘겼다고 알린 뒤 “치유하려면 기억해야 한다”며 전 세계 미국 정부 기관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로 희생된 100만명을 기리기 위해 특별성명을 낸 이날은 미국이 전세계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과 두번째 코로나19 정상회의를 개최한 날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화상으로 열린 코로나19 정상회의에서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백신 제조에 사용되는 기술을 공유할 것이며, 백신 접근이 어려운 이들을 위한 신속 검사 및 항바이러스 치료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미래의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세계은행의 글로벌 보건 기금에 추가로 2억달러를 기부할 계획이라며 총 4억5,000만달러를 기부하게 된다고 밝혔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