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핫 조지아 정치뉴스

December 03 , 2021 1:25 PM
정치 조지아 정치 에이브럼스 켐프 퍼듀 워커 맥코믹 부르도

에이브럼스 vs 켐프-퍼듀 누가 후보(?)

헨드릭슨 의장 부르도 후보 공개지지

 

▶조지아 주지사 선거 켐프-에이브럼스 재격돌 유력

2018년 선거에서 1.4% 차이로 근소한 패배를 당한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후보가 지난 1일 영상을 통해 조지아 주지사 선거에 재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2018년 선거에서 배패한 후 에이브럼스는 투표권 진흥 조직인 ‘페어 파이트’를 조직해 1억달러 이상을 모금해 최근 방송을 통해 켐프의 메디케이드 확대 거부를 집중 공격하고 있다. 그는 2019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 응답자로 선정됐으며,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의 러닝메이트로 물망에 올랐다. 또 책 발간과 영화 프로젝트를 통해 충분한 자금도 모아놨다. 

켐프는 우선 당내 경선을 통과해야 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켐프 대신 다른 후보를 지지해 대항마로 세우려 하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염두에 둔 후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데이빗 퍼듀 전 연방상원의원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후보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후보

▶조지아 상의 켐프 공개지지

2018년에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던 조지아 상공회의소가 브라이언 켐프 현 주지사를 공개지지한다고 선언했다.  2018년에 공화당 경선에서 케이시 케이글 당시 부주지사를 공개지지했던 조지아 상의는 본선에서 켐프와 에이브럼스 후보에 모두 거리를 뒀다.

이번 선거에서 상의는 조지아주의 낮은 실업률, 팬데믹 기간 동안의 공격적인 경제재개 움직임 등을 높이 평가하며 켐프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데이빗 퍼듀가 경선을 통과한다면 상의는 자신들의 입장을 다시 평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허셜 워커 지원하는 슈퍼팩 출범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를 받고 있는 전 조지아대(UGA) 풋볼선수 허셜 워커 후보를 지원하기 위한 거대한 정치참여위원회(Super PAC)가 결성됐다.

워커가 상대할 후보는 라파엘 워녹 연방상원의원이다. 워커를 지원하는 슈퍼팩의 이름은 34N22로, 34는 UGA 시절 등번호이며 22는 선거해인 내년을 의미한다.

슈퍼팩은 워커의 선거운동을 홍보하기 위해 풀뿌리 조사 작업, DM 전단지 및 광고에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그룹은 또한 유권자들에게 "허셜의 모임에 참여"하도록 촉구하는 디지털 광고와 조지아인에게 "물러나 앉아 있지 말 것"을 촉구하는 웹사이트를 구축할 예정이다.

▶맥코믹 후보 6지역구로 옮겨 출마

지난해 조지아 7지역구 연방하원의원 공화당 후보로 출마해 캐롤린 부르도 후보에게 근소한 차이로 패배한 응급실 의사인 리치 맥코믹이 지역구를 옮겨 6지역구로 출마하겠다고 발표했다. 새로 그려진 6지역구가 공화당 우세지역으로 재편돼 맥코믹은 무주공산인 이 지역구를 선택했다. 

그러나 맥코믹은 출마선언을 하며 연방하원의원 28명이 자신을 지지하고 있고, 특히 조지아주 출신 5명이 자신을 지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들의 이름은 릭 앨런, 버디 카터, 앤드류 클라이드, 마조리 테일러 그린, 그리고 조디 하이스 의원 등이다.

그러나 카터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이 지난 선거에서 부르도와 대결할 때 지지한 것은 맞지만 6지역구 경선에서 그를 지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당황한 맥코믹은 “해병대에서 실수는 분명하게 처리하고 인정하라 배웠다”며 인정했지만 그의 웹사이트는 여전히 그들을 지지자 명단으로 기재하고 있다.

리치 맥코믹 후보
리치 맥코믹 후보

▶헨드릭슨 의장 부르도 의원 공개지지

귀넷카운티 커미셔너 의장인 니콜 러브 헨드릭슨이 최근 연방하원 조지아 7지역구 민주당 후보로 캐롤린 부르도 현 의원을 공개지지한다고 발표했다. 새로 조정된 연방하원 지역구 재조정으로 6지역구를 대표하던 루비 맥베스 의원이 7지역구로 출마를 선언한 까닭에 부르도는 경선에서 강력한 대항마를 만났다.

총기규제의 선봉에 선 맥베스는 흑인 후보로 민주당 강경파들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중도노선의 백인인 부르도는 특별한 세력이 없던 차에 헨드릭슨 의장의 지지를 받아낸 것은 큰 성과로 풀이된다. 박요셉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