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웨일스와 월드컵 첫 경기 1-1 무승부

November 22 , 2022 9:39 AM
연예·스포츠 미국 웨일스와 월드컵 첫 경기 무승부


 라이베리라 대통령의 아들 티머시 웨아가 장군을 둔 미국과 수퍼스타 개러스 베일이 멍군을 놓은 웨일스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비겼다. 미국은 21일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웨일스와 1-1로 비겼다. 웨아가 전반 36분 선제골을 넣었지만, 베일이 후반 37분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무승부를 만들었다. 미국은 8년 만에 오른 월드컵 무대 첫 경기에서 승점 1점을 따내는 데 그쳤다. 미국은 2014년 브라질 대회 이후 8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웨아가 선제골을 넣고 있다. [로이터]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