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시즌2 계약 굿딜”

September 16 , 2022 11:53 AM
연예·스포츠 오징어게임 황동혁 시즌2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시즌2 계약 굿딜”
에미상 트로피 든 황동혁 감독

 

‘오징어 게임’으로 에미상 트로피를 들어 올린 황동혁 감독은 16일 “(배우·스태프 등) 다 함께 무대에 올라갈 수 있는 작품상을 가장 받고 싶었다”고 밝혔다.

황 감독은 이날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서울에서 열린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에서 “‘오징어 게임’이 세상에 공개된 지 1년 되는 순간”이라며 “평생 기억에 남을 1년간의 여정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황 감독과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 배우 이유미(여우게스트상), 채경선 미술감독(프로덕션 디자인상), 정재훈 VFX 총괄(시각효과상), 심상민·이태영 무술팀장, 김차이 무술팀원(스턴트 퍼포먼스상)이 참석했다.

김지연 대표는 넷플릭스와의 시즌 2 제작 계약과 관련해 “조건을 좋은 방향으로 올려서 ‘굿딜’을 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IP 소유에 관한 이야기는 쉽게 말하면 돈을 대는 사람과 (작품을) 만드는 사람들 사이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열리면서 시작된 이슈인데, 여러 가지 방법으로 대안을 마련하려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제작사가 힘을 갖는 게 중요한데, 초반에 자본을 확보하는 길이 열려야 한다”며 “제작사가 자기 자본을 확보했을 때 이야기(요구)할 수 있는 것들이 더 많다”고 설명했다.

 황 감독도 “당연히 시즌1의 엄청난 성공 때문에 제작비나 제작 조건은 좋아질 것”이라며 “좋은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이야기하고 있어, 이 문제는 걱정을 안 해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황 감독은 시즌2는 현재 집필 중이며, 내년 촬영을 시작해 2024년에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