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일본에 또 0-3 참패…동아시안컵 4연패 불발

July 28 , 2022 9:30 AM
연예·스포츠 벤투호 일본에 또 0-3 참패

“공격 기회 만들지 못하고

수비에선 많은 실수나와

월드컵 준비 잘하겠다”

일본과의 경기 패배 인정

 

 한국축구 대표팀이 일본과의 경기에서 볼을 다투고 있다. [연합]
 한국축구 대표팀이 일본과의 경기에서 볼을 다투고 있다. [연합]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마지막 경기인 한일전에서 완패를 떠안은 축구 국가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일본의 경기력이 나았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벤투 감독은 27일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시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22 동아시안컵 3차전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앞선 두 경기(홍콩·중국전)와는 전혀 다를 걸로 예상했는데, 상상한 대로의 경기였다”며 “일본이 90분 동안 한국보다 잘 뛰었고, 타당한 승자”라고 평가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날 일본에 0-3으로 완패, 일본(승점 7)에 밀려 2위(승점 6)에 머물며 대회 4연패를 놓쳤다.

 

벤투호는 앞서 2연승을 쌓아 이날 일본에 지지만 않으면 우승이 가능했으나 힘 한 번 제대로 써보지 못한 채 무너졌다.

 

벤투 감독은 “우리도 최선을 다했으나 실수가 잦았다. 이런 경기에서 실수가 잦으면 그만큼의 대가를 치러야 한다”며 “일본이 잘했다. 일본의 플레이가 놀랍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수비에서 많은 실수가 나왔고, 공격에서도 그랬다. 우린 초반부터 수세에 몰렸고, 일본은 기회를 살렸다”며 “우린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부족했다. 공간을 찾아 활용하려 했지만, 일본이 공간을 내주지 않았다”고 되짚었다.

 

특히 대표팀은 지난해 3월 친선경기(0-3)에 이어 또 한 번 한일전 ‘참패’의 수모를 겪었다. 최근 23세, 16세 이하 대표팀도 일본과의 맞대결에서 연이어 0-3으로 져 연령대를 가리지 않고 일본에 부쩍 밀린 모양새다.

 

이와 관련한 질문에 벤투 감독은 직접적인 평가는 하지 않은 채 “분석해보시면 각 팀이 놓인 상황을 잘 아실 것”이라고 답했다.

 

3년 전 같은 대회에서 한일전 승리로 우승을 지휘했던 벤투 감독은 당시와 현재의 두 팀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엔 “나라마다 환경, 상황, 훈련 방식, 국내 리그 등이 모두 다르기에 단순한 비교는 어렵다”며 “아시아 내에서 비교만 하는 건 위험한 일”이라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아쉬움 속에 대회를 마치게 된 벤투 감독은 “오늘 경기를 잘 분석해서 카타르 월드컵을 향한 준비를 잘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