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수연, 심정지 상태로 병원 이송…의식 못 찾아

May 05 , 2022 7:59 AM
연예·스포츠 강수연

영화배우 강수연(55) 씨가 5일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소방 등에 따르면 강씨는 이날 오후 5시 48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에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강씨는 즉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 범죄 혐의점은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4세 나이에 아역 배우로 데뷔해 영화 '씨받이'로 베네치아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1987년),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1989년)을 받는 등 대중영화계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여배우다.

강씨는 이외에도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1990년), '경마장 가는 길'(1991년), '그대안의 블루'(1993년) 등으로 흥행에 성공했으며 '송어'(2000년)로는 도쿄 국제 영화제 특별상,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연기상 등을 거머쥐었다.

또 SBS TV 드라마 '여인천하' 주인공 정난정 역할로 큰 인기를 얻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부산국제영화제의 공동집행위원장으로도 활동했다.

올해는 연상호 감독의 '정이'로 복귀를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배우 강수연씨[연합뉴스 자료사진]
영화배우 강수연씨[연합뉴스 자료사진]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