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일로도 체력·뇌 기능 향상 가능”

November 25 , 2021 4:18 PM
기획·특집 집안일 뇌기능향상

싱가포르 공대 연구진 “노인들 건강유지 도움”

 

노인은 집안 청소 같은 집안일로도 체력과 인지기능을 개선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 공과대학의 위슈량 보건사회과학 교수 연구팀이 건강한 성인 약 500명(21~90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4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걷기와 의자에서 몸 일으키기 테스트로 이들의 체력을 측정하고 기억력, 언어기능, 주의력, 시공간 능력 테스트를 통해 인지기능을 평가했다. 시공간 능력이란 깊이를 인지하고 물건에 부딪치지 않고 돌아다니는 데 꼭 필요한 능력이다.

 

연구팀은 또 참가자들에게 집안일과 다른 형태의 신체활동을 얼마나 하는지를 물었다. 집안일 중 설거지, 먼지 털기, 잠자리 준비, 세탁, 다리미질, 정리 정돈, 요리는 가벼운 일로, 유리창 청소, 침대 교환, 진공 청소, 톱질, 페인트 작업, 수리 작업은 힘 드는 일로 연구팀은 구분했다.

 

전체적으로 노인들은 집안일이 보통 내지 높은 강도의 신체활동 중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신체활동이 어느 정도여야 체력과 인지기능 개선에 도움이 되는지 그 표준치를 정했다. 이 표준치에 해당하는 사람은 젊은 연령대가 36%, 노인들이 48%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들 중 젊은 연령대는 61%, 노인들은 66%가 오로지 집안일을 통해 이 표준치에 도달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