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 방지’ 새로운 블루오션?

January 24 , 2023 8:37 AM
경제 노화 방지 새로운 블루오션

베조스·틸 등 억만장자들 ‘안티에이징’에 잇단 투자

 

과감한 투자로 민간의 우주개발을 뜻하는 뉴스페이스 시대를 연 미국 억만장자들이 이번에는 만병의 근원인 노화를 방지하기 위한 프로젝트에 거액을 투자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지난해 초 설립된 실리콘밸리의 바이오 기업 ‘알토스랩’은 30억 달러의 초기 투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바이오 업계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당시 투자에는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조스와 러시아 대표 정보기술(IT) 기업인 메일루 창업자 유리 밀너 등이 참여했다.

 

알토스랩은 유전자 편집 기술을 이용해 인간을 ‘재프로그래밍’함으로써 생체 시계를 멈추거나 되돌리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핼 배런 알토스랩 최고경영자(CEO)는 “억만장자들의 투자금은 질병 극복을 위한 ‘참신한 방식(노화 억제)’에 성공하기 전까지 수 차례의 실패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FT는 억만장자들의 노화 방지 프로젝트 투자를 “장기적으로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항노화’ 연구계와 불로장생을 위해 기꺼이 투자하려는 억만장자들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베이조스의 항노화 산업 투자는 알토스랩뿐이 아니다. 세계 최대 전자결제 기업 ‘페이팔’ 창업자인 피터 틸과 함께 2016년 ‘유니티바이오테크놀로지’에 투자한 것이 먼저였다.

 

이 기업은 노화 세포를 표적으로 삼아 제거하는 신약을 개발해 노화 관련 질환을 막는다는 목표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틸은 이외에도 노화 세포 제거 등 여러 연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비영리단체 ‘센스연구재단’에도 700만 달러 넘게 기부한 바 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