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의회서 현대 전기차 보조금 제외 반대

September 26 , 2022 9:37 AM
정치 연방의회서 현대 전기차 보조금 제외 반대

상원의원, 재무장관에 “IRA 최대한 유연하게 적용해야” 촉구

버디 카터 하원의원은 법 수정 의지 밝혀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으로 완전 미국산이 아닌 전기차의 차별 논란이 제기되는 가운데 연방 상·하원 의원들이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된 현대자동차 등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중재에 나섰다.

라파엘 워녹 상원의원은 25일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서 서한을 보내 조지아주에 대규모 전기차 공장 투자계획을 발표한 현대차 등을 위해 최대한 유연하게 법을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인 워녹 의원은 조지아주를 지역구로 삼고 있으며 IRA 표결 과정에 찬성표를 던졌다.

워녹 의원은 서한에서 “IRA 시행 때 최대한의 유연성(Maximum Flexibility)을 발휘해 조지아 지역 자동차 제조업체가 최대한의 보조금 혜택을 받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현행 IRA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에서 제조하는 전기자동차는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새 공장 완공 때까지는 전기자동차 보조금을 받을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연방 하원 에너지 통상위원회 소속이며 조지아주를 지역구로 한 버디 카터 의원(공화)도  23일 “바이든 행정부가 IRA에서 한국 자동차업체를 제외한 것은 큰 실수이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위반한 것”이라며 법 개정의지를 밝힌 바 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