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안나' 감독 "쿠팡플레이, 8부작→6부작으로 편집해 작품 훼손"

August 02 , 2022 9:56 AM
연예·스포츠 안나 수지 쿠팡플레이

이주영 감독 "문제제기에도 일방 편집…창작자로서 고통 견딜 수 없어"

쿠팡플레이 "감독, 수차례 수정 요구 무시…작품 퀄리티 지키기 위한 선택"

 

드라마 '안나'<쿠팡플레이 제공>
드라마 '안나'<쿠팡플레이 제공>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인 쿠팡플레이가 8부작으로 제작된 작품을 감독 동의 없이 6부작으로 일방적으로 편집해 공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쿠팡플레이 '안나'의 극본을 쓰고 연출을 맡았던 이주영 감독은 2일 "쿠팡플레이가 감독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안나'를 편집해 작품을 훼손했다"고 강력히 항의했다.

이 감독은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시우를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8부작 '안나'를 제작사도 아닌 쿠팡플레이가 6부작으로 편집해 제가 연출한 것과 같은 작품이라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작품이 훼손됐다"며 "창작자로서 더 이상의 고통을 견딜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2017년 11월 8일부터 지난해 7월 12일까지 3년 8개월에 걸쳐 드라마 '안나' 8부작을 집필했고 지난해 10월 15일부터 올해 3월 말까지 촬영을 마쳤다고 한다.

쿠팡플레이가 승인한 최종고대로 촬영을 진행했고, 촬영이 완료될 때까지도 쿠팡플레이 측은 1∼4부 가편집본에 대해 별다른 수정 의견을 제시하지 않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하지만 쿠팡플레이는 지난 6월 7일 다른 연출자와 다른 후반작업 업체를 통해 재편집하겠다고 통보해왔다고 이 감독은 말했다.

수지 <쿠팡플레이 제공>
수지 <쿠팡플레이 제공>

 

그는 "보지도 못한 편집본에 제 이름을 달고 나가는 것에 동의할 수 없어 크레딧에서 이름을 빼달라고 여러 번 요구했으나 묵살당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입장문에서 쿠팡플레이가 모든 스태프에게 공개 사과하고, 이른 시일 내에 8부작 마스터 파일 그대로 감독판으로 공개하는 한편 이번 같은 일방적 편집을 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하라고도 요구했다.

이 감독은 지난 6월 24일 '안나'가 공개된 뒤에도 쿠팡플레이에 여러 차례 입장을 전했고 내용증명도 보냈으나 쿠팡플레이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공론화하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쿠팡플레이는 "가편집본을 보니 처음에 합의했던 작품 분위기와 너무 달라서 올해 2∼5월 수차례 간곡하게 수정을 요구했지만 피드백이 단 하나도 반영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 "감독님과 편집 작업까지 마무리하게 되면 대중성 있는 콘텐츠를 보여줄 수 없다고 판단해 재편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7월 27일 이 감독이 보낸 내용증명을 접수하고 답변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이틀 안에 복잡한 사안에 대해 회신하는 것은 무리였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가수 겸 배우 수지의 열연과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주영 감독은 첫 장편 데뷔작인 이병헌 주연 영화 '싱글라이더'(2017)로 호평을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안나'는 '싱글라이더' 이후 이주영 감독의 복귀작이다.

쿠팡플레이 새 드라마 '안나' 출연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쿠팡플레이 새 드라마 '안나' 출연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