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아줌마들…행복 바이러스 전파

June 22 , 2022 2:00 PM
사회 남가주 아줌마들

독특한 노래·율동 플래시몹 온라인 점령

 마켓, 행사 등서 공연

 

한인 중년 여성들이 챙이 유달리 큰 모자를 착용하고 플래시몹을 하는 영상이 장안의 화제다. 지난달 아태문화유산의 달 특집으로 CBS샌디에고가 집중 조명한 ‘아줌마 EXP’가 주역들이다.

3년 전 시온마켓을 댄스 플로어로 바꾸었던 아줌마 EXP가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올해 #브리트니에게 자유를(FreeBritney) 해시태그 캠페인에 영감을 받은 세련된 군무로 온라인을 점령하고 있다. 특히, ‘파티를 즐기는데는 나이가 상관없다’는 제목의 영상은 틱톡,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 세상에 행복 바이러스를 전파한다.

아줌마 EXP(Ajumma EXP)는 샌디에고 지역 TV 방송국에서 앵커로 활동하다 태평양 예술운동(구 샌디에고 아시아영화재단)을 설립한 리앤 김씨와 회계사인 소냐 손씨가 지난 2017년 9월 설립한 단체다. 

 

설립 당시 리앤 김씨는 “아줌마 EXP는 30대 이상의 여성을 대표하는 한국적인 용어로 무례하면서도 매력 없는 부정적 의미로 불려왔지만 사실 아줌마는 억척스럽고 자녀를 포함한 가족들을 위해 헌신한 여성들임을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당시 샌디에고 지역에서 웃음 바이러스를 전파하기 위해 깜짝 플래시몹을 펼쳤던 당시 아줌마 EXP는 몸빼 바지와 짙은 화장, 챙이 큰 모자를 착용한 댄스 부대였다. 다소 촌스러운 복장으로 춤을 추던 그들이 팬데믹을 극복한 올해부터 이미지 변신에 들어갔다.

김씨는 “아줌마 EXP는 사회 실험(EXPeriment)이자 아줌마 경험(EXPerience)을 통해 모든 중년 여성을 특유의 사납고 집요함으로 시련을 견디어 낸 아줌마로,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세계의 존경을 받을 자격을 지닌 아줌마로 업그레이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하은선 기자>

아줌마EXP 회원들은 남가주에서 흥겨운 플래시몹을 선보이고 있다. <유튜브 캡처>
아줌마EXP 회원들은 남가주에서 흥겨운 플래시몹을 선보이고 있다. <유튜브 캡처>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