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월드컵 경기 애틀랜타서 열린다

June 16 , 2022 1:11 PM
연예·스포츠 월드컵 애틀랜타 개최도시 발표

미국, 애틀랜타 외 10개 도시

 

2026년 FIFA 월드컵 개최도시 16곳이 16일 오후 발표돼 유치신청을 한 애틀랜타도 개최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2026년 월드컵은 미국과 캐나다, 그리고 멕시코 등 북미 3개 나라가 공동 유치했다. 16개 도시는 미국 에서 11개 도시와 캐나다에서 2개,  멕시코에서 3개 도시가 선정됐다. 현재 3개 나라에서 22개 도시가 유치신청을 했으며, 미국에서는 16개 도시가 신청을 했다. 

개최도시로 선정된 도시는 미국에서는 애틀랜타, 보스턴, 댈러스, 휴스턴, 캔사스시티, LA, 마이애미, 뉴욕/뉴저지, 필라델피아, 샌프란시스코, 시애틀이며 캐나다는 밴쿠버,  토론토, 멕시코는 멕시코시티, 과달라하라, 몬테레이 등이다.

애틀랜타의 유치신청을 주도한 애틀랜타 스포츠 평의회 위원들은 16일 아침 국제축구연맹(FIFA)이 철저하게 비밀을 유지해 아직 결정을 통보받지 못했지만 개최도시로 선정될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애틀랜타는 올림픽을 비롯해 최고의 스포츠 이벤트를 주최한 경험이 있으며, 메르세데스-벤츠 경기장은 정기적으로 축구경기를 개최하는 축구경기를 할 수 있는 구장이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를 비롯한 주요 정치인과 스포츠계 인사, 주정부 및 애틀랜타시 관계자들은 16일 오후 5시 발표시간에 맞춰 메르세데스-벤츠 경기장에 모여 자축행사를 하고 대회유치의 성공을 축하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   

 

박요셉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