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퍼포먼스로 보이지 않는 장벽 넘겠다”

November 29 , 2021 8:18 AM
연예·스포츠 방탄 콘서트 기자회견

BTS 기자회견·콘서트 현장

 

 방탄소년단(BTS)이 28일 소파이 스테디엄에서 진행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콘서트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방탄소년단(BTS)이 28일 소파이 스테디엄에서 진행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콘서트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LA에서 2년 만의 오프라인 대형 콘서트를 하는 방탄소년단(BTS)이 ‘보이지 않는 벽’을 넘어서겠다고 밝혔다. 미국에 진출한 한국인 아티스트로서 어려움을 설명하고 ‘아시안 대상 증오’ 관련 메시지도 내놓으면서 사회적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BTS의 상징색인 보랏빛 물결로 LA를 뒤덮은 ‘아미’(Army·BTS 팬클럽)와 함께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될 전망이다.

 

BTS는 28일 잉글우드 소파이 스테디엄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공연 2일차를 맞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전날 2년 만의 첫 오프라인 대형 공연을 한 BTS 멤버 지민은 “팬데믹 때문에 못한 공연을 다시 하면서 무대에 서니 우리가 원래 있어야 할 곳으로 돌아온 느낌”이라며 “다른 분들도 코로나19 문제를 극복하고 최대한 빨리 모두의 자리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BTS는 앞으로 나아갈 새로운 목표도 제시했다. 리더인 RM은 “한국에서 시작한 아티스트로서 우리의 정체성, 언어의 한계점 등 보이지 않는 벽이 존재한다”며 “음악과 퍼포먼스를 발전시켜 이 장벽을 넘어서겠다”고 밝혔다.

 

최근 BTS는 미국 음악계 최고 권위의 상인 ‘그래미어워즈’에 2년 연속 ‘베스트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지만 가장 중요한 4대 본상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LA 타임스는 “글로벌 팝 돌풍을 일으킨 BTS가 블록버스터급 한 해를 보냈는데 1개 부문 후보에만 오른 것은 넌센스”라며 백인중심의 보수적 평가방식을 비판했다. 기자회견에서는 BTS 멤버 진이 “10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가 없다는 말처럼 좌절하지 않고 그래미에 계속 도전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BTS는 한국인을 넘어 아시안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서 미국 사회의 인종차별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RM은 “우리는 아시안 증오 문제에 대해 큰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지금까지 말로 설명하기 힘든 장벽들을 우리도 느꼈다”고 말했다.

 

미국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성공해 아시안들에게 힘을 전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RM은 “우리가 하는 음악과 퍼포먼스, 이를 통해 받는 상들이 고국을 떠나 살고 있는 아시안들에게 힘이 된다면 큰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아시안헤이트에 대해서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목소리를 계속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공연장을 찾은 팬들은 열광적인 지지로 BTS의 새로운 도전과 함께할 준비가 돼 있었다. 27일 첫 공연이 열리기 전 방문한 소파이 스테디엄은 콘서트 시작 전부터 축제 현장이었다. 일부 아미들이 BTS의 음악에 맞춰 댄스무대를 펼쳤고 다른 팬들도 즉석 무대의 노래를 ‘떼창’하면서 열기를 고조시켰다.

 

연예매체 버리아이티에 따르면 이날 BTS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스테디엄을 찾은 팬들의 줄은 무려 1마일에 달했다. 2일차인 28일 공연과 함께 다음달 1~2일 총 4일 일정으로 대면 콘서트가 열리는데 예상 관객은 회당 4만 7,000명으로 총 20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공연을 기다리는 팬들은 BTS가 음악을 통해 자신들의 삶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을 위해 캐나다에서 LA로 찾아온 알렉산더와 린지는 1·2일차 이틀 연속으로 공연을 관람했다. 알렉산더는 “2016년부터 BTS 팬이었는데 공연을 본 것은 처음”이라며 “특별히 한 명을 꼽을수 없을 정도로 방탄소년단 모든 멤버들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BTS만이 갖고 있는 긍정적 에너지가 팬이 된 이유라는 설명이다. 린지는 “‘Love yourself’와 같이 BTS가 우리에게 전하는 메시지 덕분에 그들에게 빠졌다”며 “미국 가수들은 갖지 못한 방탄소년단만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테디엄-이경운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