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 대이동…공항, 고속도로 북적

November 24 , 2021 2:00 PM
사회 추수감사절 공항 고속도로 교통

공항 28일 가장 혼잡 

교통 지연 평소 3배

 

추수감사절 연휴 중 가장 붐비는 날 중 하루인 24일 오전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의 보안 검색대 앞 줄이 길게 늘어섰으며 수많은 여행객으로 공항이 북적였다. 

일부 검색대에서는 대기 시간이 30분을 넘어섰다. 공항측은 여행객들에게 국내선의 경우 최소 2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할 것을 요청했으며, 휠체어 이용이나 애완동물 동반 등의 경우에는 더 여유시간을 갖고 공항에 올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번 추수감사절 기간 중 공항이 가장 혼잡한 날은 24일과 추수감사절 이후 일요일인 28일로 예상된다.

여행객들은 공항 웹사이트(https://www.atl.com/times/)를 통해서 보안 검색대 대기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AAA(미국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이번 추수감사절 연휴에 전국적으로 5,300만명 이상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조지아주에서는 자동차와 비행기를 이용해 약 160만명이 여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19년보다 약 3% 정도만 낮은 수치로 팬데믹 사태 이전의 일반적인 연휴 시즌 여행객 수를 상당히 회복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미국교통안전청(TSA)는 지난 6일간 전국적으로 매일 200만명 이상의 여행객이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했으며, 지난 19일에는 240만명 이상이 공항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팬데믹 이후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은 추수감사절 여행 기간인 27~29일 동안 222만명의 여행객이 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20일 공항 내 보안검색대 구역에서 총기 오발 사고가 발생했지만 공항은 정상운영 되고 있다. 

AAA에 따르면 이번 추수감사절에 자동차 여행은 2020년에 비해 8% 증가하며, 비행기 여행은 거의 80%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버스나 기차 여행도 262%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AAA의 여행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이번 연휴에 대도시와 따뜻한 지역으로 여행을 가장 많이 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작년 보다 갤런당 1달러 이상 더 비싼 개스 가격에도 불구하고 90%가 자동차로 여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분석업체인 INRIX는 오는 추수감사절 주말에 여행객과 퇴근시간 통근자가 섞이면 최악의 혼잡을 경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전역의 주요 대도시는 평소보다 2배 이상 지연될 수 있으며, 애틀랜타, 시카고, 휴스턴, 로스앤젤레스, 뉴욕시에서는 3배 이상 지연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조지아교통부(GDOT)는 추수감사절 전날인 24일뿐만 아니라 감사절 이후 사람들이 주말 여행을 가면서 26일 금요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연휴 기간 동안 메트로 애틀랜타 주변 고속도로는 정오부터 오후6시까지 가장 심한 혼잡이 예상되며, 이동 시간이 30~45분 정도 지연될 수 있다.  

GDOT는 연휴기간 중 운전 팁으로 출발 시간을 오전 10시 이전에 하며, 퇴근시간과 샤핑을 마치고 돌아오는 시간이 겹치는 오후시간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박선욱기자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