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싸세요” 최고경영자라도 별 수 없다

November 24 , 2021 9:34 AM
경제 코로나 최고경영자 교체늘어

코로나 후 교체 2배늘어

 올해 상반기 24개국 1,095개 기업 중 CEO를 교체한 기업이 103개로 6개월 전에 비해 2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CEO의 줄줄이 퇴직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로이터]
 올해 상반기 24개국 1,095개 기업 중 CEO를 교체한 기업이 103개로 6개월 전에 비해 2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CEO의 줄줄이 퇴직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로이터]

 

기업의 경영을 책임지는 최고경영자(CEO)들의 퇴직 행렬이 급증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영진 쇄신 작업으로 최고경영자를 교체하는 기업들이 증가한 데다 더 나은 조건을 찾아 자발적으로 이직하는 최고경영자들이 증가하면서 이른바 ‘대퇴사’(The Great Resignation)라고 불리는 일반 직장인들의 퇴직 사태가 최고경영자들에게도 그대로 재연되고 있다고 최근 CNN비즈니스가 보도했다.

 

글로벌 리더십 컨설팅 기업인 ‘하이트릭앤스트러글스’(Heidrick & Struggles)에 따르면 미국을 비롯한 중국과 유럽 일부 국가 등 세계 24개국의 1,095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에 CEO를 교체한 기업 수는 103개에 달했다. 이는 불과 6개월 전인 지난해 하반기에 CEO를 교체했던 기업 수 49개에 비해 2배가 넘는 수치다.

 

CEO의 퇴직 사태를 가르는 분기점은 코로나19 사태다.

 

지난해 각 기업들은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CEO의 교체는 엄두를 내지 못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활동이 전면 혹은 부분적으로 제재를 받는 상황에서 CEO 교체로 인한 위험 부담까지 떠안을 여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경제 회복이 되자 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에 맞는 새로운 리더십으로 교체할 수 있는 여유를 되찾으면서 CEO 교체에 나선 것이다.

 

여기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업 활동에 각종 제약을 받는 상황에서 기업 경영에 따른 부담에서 벗어나 새로운 기회를 찾아 이직에 나선 CEO들이 더해지면서 CEO의 교체 바람이 더 거세졌다고 매체는 전했다.

 

CEO의 퇴직 사태는 일반 직장인들의 퇴직 사태를 연상시키는 데자뷰다. 지난 12일 연방 노동부는 지난 9월 미국 내 퇴직자 수가 440만명으로 2000년 통계 집계 이후로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구인난에 고용주들이 기록적인 임금 인상과 더 많은 혜택이 있는 근무 조건을 제시하자 자발적 퇴직자들이 크게 늘었다. 올해 CEO를 교체한 103개 기업 중 3분의 2가 내부 발탁 형식으로 새로운 CEO를 임명했다. 이는 델타 변이 확산이 계속되면서 이사회 구성원 대다수가 외부 인사와의 면접 등을 꺼려했던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빈 자리를 대신한 CEO들 중 여성 CEO 비율은 13%에 불과해 기업 경영진의 성적 불균형은 개선되지 않은 채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상욱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