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줄이고 서비스 빼고…가격 그대로’

November 24 , 2021 9:33 AM
경제 인플레 방안

인플레로 기업들 방안 찾아

 

‘제품 양은 줄이고, 서비스는 빼고, 판촉도 덜하고… 가격은 그대로’

 

공급망 혼란으로 세계적 물가 상승세가 강해지는 가운데 기업들이 소비자 몰래 사실상 제품 가격을 인상하는 다양한 기법들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기업들은 가격이 오르면 수요는 줄고 가격이 내리면 수요는 늘어난다는 수요곡선 ‘철의 법칙’을 우회해 제품 가격을 은밀하게 올리면서도 판매가 줄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 핵심은 가격을 인상하되 소비자 눈에 보이는 가격은 똑같게 하는 것이다.

 

저널은 미국 국내선 항공권 평균 가격이 현재 260달러로, 25년 전인 1996년의 284달러와 크게 다르지 않은 점을 그 사례로 들었다.

 

이 가격들은 물가 상승률이 적용되지 않는 명목 가격이다. 미 항공업계는 어떻게 20년이 넘게 티켓 가격을 올리지 않을 수 있었을까.

 

그 비결 중 하나는 과거 티켓 가격에 포함된 서비스들을 덜어냈다는 점이다. 수하물 체크, 조기 탑승, 좌석 선택, 기내식 등 과거 티켓 가격에 반영된 서비스들을 제외하면서 고객들이 이런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추가 요금을 부과하고 있다.

 

또한 비행기 좌석의 질이 과거에 비해 상당히 낮아지고, 마일리지 혜택도 줄어든 점도 티켓 가격이 그동안 인상되지 않은 배경으로 작용했다.

 

가격을 은밀히 올리는 방안으로 이른바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도 이용되고 있다. 이는 제품 가격은 그대로 두면서 제품의 무게, 수량, 크기 등을 줄이는 것을 말한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