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혼남과 여행중 시신 부검결과 목졸려 사망

October 13 , 2021 8:20 AM
사건/사고 여행중사망 여성 목졸려

약혼자와 함께 장거리 여행을 떠났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20대 여성이 부검 결과 목을 졸려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한 개비 퍼티토(22)를 부검한 와이오밍주 티턴카운티의 브렌트 블루 검시관은 12일 퍼티토의 사인을 손에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판정했다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블루 검시관은 발견 당시 퍼티토의 시신이 벌판에서 3∼4주간 방치된 상태였다면서도 그녀의 시신이 매장된 채 발견됐는지, 시신에 멍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답하지 않았다. 퍼티토의 시신은 지난달 19일 와이오밍주 서부의 브리저-티턴 국유림 곳곳에 있는 캠핑장 중 한 곳에서 발견됐다. 블루 검시관은 이미 지난달 퍼티토가 살해당했다고 판정한 바 있다.

 

플로리다에 사는 퍼티토는 지난 6월 약혼자인 브라이언 론드리(23)와 승합차(밴)를 타고 동부의 뉴욕에서 출발해 전국의 주요 국립공원을 돌며 캠핑하는 자동차 여행에 나섰다 실종된 후 숨진 채 발견됐다.

 

약혼남과 여행중 시신 부검결과 목졸려 사망
약혼남과 여행중 시신 부검결과 목졸려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