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재임 기간 백인 기독교인 증가

September 28 , 2021 8:17 AM
종교 트럼프 재임기간 백인 기독교인 증가

백인 교인 대거 이탈할 것이란 당초 우려와 반대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백인 기독교인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백인 기독교인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독실한 기독교인을 자처하는 백인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 조사 기관 퓨 리서치 센터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거듭난 기독교인’ 또는 ‘복음주의 교인’을 자처하는 백인 성인의 비율은 2016년 약 25%에서 2020년 약 29%로 약 4% 포인트 상승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면 백인 복음주의 교인 숫자가 감소할 것이란 당초 예상과 다른 조사 결과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성인 중 자신을 복음주의 교인으로 분류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재임 기간인 2016년과 2020년 사이 백인 성인 중 약 16%가 복음주의 교인에 합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백인 성인의 복음주의 교인 비율은 2016년(약 26%)과 2020년(약 25%) 사이 큰 변화가 없었다.

 

그레고리 스미스 퓨 리서치 센터 디렉터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당초 우려와 달리 백인들의 대규모 복음주의 이탈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다”라며 “이 같은 현상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반대하는 백인 복음주의 교인 사이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났다”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현상에 힘입어 지난 대선에서 백인 복음주의 교인의 표심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더욱 똘똘 뭉친 것으로도 조사됐다. 백인 복음주의 교인 중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한 비율은 약 60%였지만 2020년 약 18% 포인트가 추가돼 약 78% 크게 상승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