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가격 상승에 농지·농기계 가격도 급등

September 28 , 2021 8:08 AM
경제 농산물가격 상승

콩, 옥수수 등 주요 농작물 가격이 작년이후 상승 행진을 벌인 가운데 미국내 농경지와 농기계 시장도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미 농무부(USDA) 집계에 따르면 농지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현재 미국내 전체 농지 가격은 1에이커당 평균 4,420달러로 작년보다 8%가량 올라 사상 최고가를 형성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대표적인 옥수수 산지 중 한 곳인 아이오와주의 경우 올해 들어 농지 가격은 지난 6월까지 약 25%가량 상승한 것으로 현지 부동산 감정평가사들은 전했다.

 

농기계 거래도 활황세다.

 

북미 지역 기반 장비제조업체협회(AEM)에 따르면 새로 출고된 미국내 고출력 트랙터의 올해 8개월간 거래량은 1년 전보다 27%나 늘었다.

 

그러나 반도체 칩 부족 등 공급망 차질 여파로 농기계 공급이 충분하지 않자 일부 중고 장비는 터무니없이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실제 아이오와의 농부 그레그 머클러는 출고이후 7년이나 지난 중고 트랙터를 최근 8만8천달러에 팔았는데, 이 장비는 4년 전에 6만5천달러에 산 것이라면서 “중고 농기계 가격이 터무니없이 올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