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마스코트의 수난

January 24 , 2023 9:44 AM
사회 엠앤엠즈 보라색 캐릭터

캐릭터 중 여성복장 변경에

엠앤엠즈 마스코트 캐릭터들[엠앤엠즈 트위터 계정 캡처]
엠앤엠즈 마스코트 캐릭터들[엠앤엠즈 트위터 계정 캡처]

유명 초콜릿 엠앤엠즈(M&M‘s)의 캐릭터들이 우익 세력의 반발로 사실상 퇴출당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23일 보도했다.

 

엠앤엠즈와 스니커즈 등 브랜드를 보유한 제과업체 마즈(Mars)는 이날 ’사탕 대변인(spokescandies)‘으로 불려 온 엠앤엠즈 캐릭터들이 무기한 직무 정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신 유명 코미디언 마야 루돌프가 엠앤엠즈 대변인 역할을 맡아 내달 치러지는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수퍼보울‘ 광고에 출연하게 될 것이라고 마즈 측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해당 캐릭터들은 당분간 이 회사의 소셜미디어 계정에서만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이날 조처는 1941년 출시된 장수 브랜드인 엠앤엠즈의 캐릭터 디자인이 지난해 변경된 것을 두고 미국 진보와 보수 진영 간 논쟁이 격화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들 캐릭터는 빨간색과 노란색, 파란색, 주황색, 녹색, 고동색 등으로 동그란 알약 모양 초콜릿을 의인화한 것으로, 이중 여성 캐릭터의 복장이 지난해 변경된 것이 발단이 됐다.

 

녹색 캐릭터는 60년대 패션 아이콘이었던 고고부츠를 스니커즈로 바꿔 신었고, 고동색 캐릭터는 하이힐의 굽 높이를 낮춰 신었다. 또 작년 9월 공개된 새 여성 캐릭터 보라색(purple)은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캐릭터란 해석을 낳았다.

 

보수성향 언론사인 폭스뉴스를 비롯한 미국 내 보수 진영은 이를 정치적 올바름에 지나치게 경도된 사례로 꼽으면서 반감을 드러냈다. 인터넷에서는 녹색 여성 캐릭터의 디자인을 원래대로 되돌리라는 서명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다만 이번 조처로 논란이 불식될지는 불투명하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