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카페] 롱코비드 환자 5%,‘후각·미각 상실’

August 05 , 2022 12:22 PM
사회 롱코비드 환자 5% ‘후각·미각 상실’

세계 2,700만명 장기간 고통

 

코로나19에 걸린 뒤 후각이나 미각 상실 증상이 지속되는 인구가 전 세계 2,700만명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 상당수가 경험하는 후각·미각 상실 대부분 일시적인 증상이지만 장기간 고통받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며 코로나19 장기 후유증(롱코비드)에 대한 장기적인 추적과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국립대학을 비롯한 미국, 영국, 폴란드 공동연구팀은 전 세계 성인 코로나19 환자 약 4~5%가 장기적인 후각 또는 미각 상실을 경험하고 있다며 지난달 27일 해당 연구 결과를 영국 의학저널(BMJ)에 게재했다.

 

후각과 미각 상실은 전체 코로나19 환자 가운데 약 40~50%에 이를 정도로 흔한 증상이다.

 

연구팀은 앞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 4,180건을 기반으로 후각 또는 미각 관련 연구 205개를 선별했다. 이후 코로나19 환자 3,699명을 대상으로 이루어진 연구 18개를 토대로 메타분석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우선 증상이 28일 미만으로 지속된 사례는 제외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감염 후 적어도 하나의 증상이 감염 3개월 이내 발생해 최소 2개월간 지속되는 상태를 장기간 지속되는 후유증인 롱코비드로 정의한다.

 

분석 결과, 코로나19 감염 30일 뒤 후각 상실 환자 74%, 미각 상실 환자 79%가 회복했다. 이후에도 환자 가운데 5.6%가 후각 상실이 장기간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4.4%는 미각 상실이 계속됐다. 한 환자는 초기 감염 후 27개월이 지나도록 아직 후각이 회복되지 않았다.

 

이를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환자 약 5억5,000만명에 대입하면 각각 최소 1,500만, 1,200만명이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