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 “9세 소년 보호하려다…생명의 은인”

November 21 , 2022 10:02 AM
사건/사고 노숙자에 피습 여승무원 9세 소년 보호하려다

노숙자에 피습 여승무원 사건 정황 뒤늦게 밝혀져

 

지난 15일 LA 다운타운에 위치한 타깃 매장에서 노숙자의 칼에 찔려 중상을 입은 대한항공 여승무원(25)이 당시 함께 공격을 당한 9세 소년을 보호하려다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흉기 난동 현장에서 자신의 위험을 무릅쓰고 용감하게 어린아이를 보호하려는 의인적 행동을 보인 것이어서 한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KTLA는 당시 흉기 난동 현장에서 부상을 당한 9세 어린이 브라이든 메디나의 사촌의 말을 인용해 한국 항공사 여승무원이 이 어린이를 보호하려다 칼에 찔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부상을 당한 9세 소년 메디나의 사촌인 리젯 몰리나는 메디나를 위해 개설한 고펀드미 닷컴 페이지에서 사건 당시의 상황에 대해 “(내 사촌은) 등 뒤 어깨를 2차례 칼에 찔렸고, 25세 여성 (승무원)은 내 사촌의 생명을 구하려고 하다가 가슴을 찔렸다고 들었다”며 “그녀를 위해 기도하며 가족들에게도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시 USA 등 한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단하고 훌륭하다” “승무원분 용기가 대단하다. 누구도 선뜻 나서지 못했을 상황이었을텐데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등의 격려 글이 올라오고 있다.

 

사건 당시 용의자는 타깃 매장에서 판매하는 9-10인치 식칼을 들고 소년과 승무원을 공격했으며, 당시 매장 안에서 인종차별적인 언사와 함께 “찔러 죽이겠다”고 외치면서 난동을 부리는 과정에서 9세 소년과 한인 여승무원을 칼로 수차례 찌르고 도주하다 경비원에 총에 맞아 현장에서 사살됐다.

 

이와 관련 대한항공 한국본사 홍보실은 20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피해자 개인 보호 차원에서 사건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는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도 “해당 승무원이 안전하게 한국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전액 치료비 등 어떤 지원이라도 아낌없이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 한인 언론은 이 여승무원의 긴급 수송을 도운 USC 병원의 한 외상 전문 간호사와 인터뷰를 했다며, 이 간호사가 해당 여승무원이 피해 어린이를 감싸 안아 여러 군데를 찔리는 피해를 당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 법상 의료진은 환자의 상태 등 개인 정보에 대해 누설할 수 없게 돼 있어 이같은 인터뷰가 적절한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향후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석인희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자 다시 늘었다

합법 입국후 영주권 발급   미국으로의 합법 이민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다
이민·비자 2022-12-02